UPDATED. 2019-11-20 15:12 (수)
하수슬러지, 여수시 세외수입 증대로 ‘효자노릇 톡톡’
하수슬러지, 여수시 세외수입 증대로 ‘효자노릇 톡톡’
  • 하수도과
  • 승인 2012.12.17 16: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금까지 610톤을 공급해 1천9백여만 원의 세외수입 올려

환경오염원 취급받던 하수슬러지가 여수시 세외수입 증대의 효자 노릇을 톡톡히 하고 있다.

17일 여수시는 지난 9월 3일 한국남동발전(주)와 건조슬러지(유기성 고형연료) 공급 계약을 체결, 지금까지 610톤을 공급해 1천9백여만 원의 세외수입을 올렸다고 밝혔다.

시에 따르면 유기성 고형연료(발열량 3,790㎉/㎏)는 석탄(약 5,300㎉/㎏)과 유사한 연료로 하수슬러지를 처리함으로써 생산된다.

하수슬러지는 하수처리 과정 중 생물반응조에서 발생되는 잉여슬러지를 탈수작업 한 것으로 부피와 무게를 감소시켜 케이크 상태로 만들어 매립 또는 해양 투기함으로써 또 다른 환경오염의 원인이 됐다.

이에 따라 시는 지난 2006년 2월 150억의 사업비를 들여 1일 110톤의 하수슬러지를 처리해 고형연료 20여 톤(t)을 생산할 수 있는 하수슬러지 처리시설을 준공했다.

지난해 11월 ‘하수슬러지처리시설 설치 및 운영지침(환경부)’이 제정되기 전까지는 무상으로 공급했으나 이후부터는 판매 근거가 마련됨으로써 톤(t)당 3만원에 판매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연간 2400톤(t)의 건조슬러지 생산으로 9,368만원의 수입을 기대할 수 있게 됐으며, 하수슬러지 재활용을 통한 저탄소 녹색성장 정책 선도와 기후보호 국제시범도시로서의 역할강화가 기대되고 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