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7-03 11:50 (금)
여수시민들 기름유출 피해 태안을 돕자
여수시민들 기름유출 피해 태안을 돕자
  • 어업생산과
  • 승인 2007.12.12 10: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지난 1995년 씨프린스호 악몽때 전국민 성원에 보은
  지난 1995년 ‘씨프린스호’ 악몽을 겪었던 여수시와 여수시민들이 대형 유조선의 기름유출 사고로 피해를 입고 있는 충남 태안군 돕기에 나섰다. 
   11일 여수시와 지역 시민사회단체에 따르면 시는 씨프린스호 사고 발생때 전국 각지에서 많은 자원봉사단이 참여해 방제작업을 도왔고 2012여수세계박람회 유치 지원에 도움을 준 충남 태안군에 어업인과 수협, 환경단체 회원 등 80여명으로 이뤄진 자원봉사단을 구성, 12일 피해현장으로 급파한다. 
   시 관계자는 “여수시 자원봉사단을 현장에 투입함으로써 실의에 잠긴 현지 어업인들에 대한 위로, 적은 수의 인력이지만 해안가 방제작업에 일부분 동참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할 수 있어 다행”이라고 말했다. 
   특히 시는 이번 태안군 앞바다 기름유출 피해와 관련, 성금 모으기에 돌입키로 했다. 
   이에앞서 여수환경운동연합 회원 20여명은 사고 발생직후 인 지난 7일부터 현장에서 방제작업을 돕고 있다.

*** 자료제공 : 어업생산과 신희정 690-2434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