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0-27 16:22 (수)
여수시, 내년도 생활임금 시급 10,000원…1만 원대 첫 진입
여수시, 내년도 생활임금 시급 10,000원…1만 원대 첫 진입
  • 여수시 공보담당관
  • 승인 2021.09.17 15: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보다 3.7% 증가…시 소속 근로자 및 기관에 적용

여수시 2022년도 생활임금이 1만 원대로 첫 진입한다.

여수시(시장 권오봉)는 지난 16일 열린 여수시생활임금위원회(위원장 정병식)에서 2022년도 생활임금을 시급 10,000원으로 결정했다고 17일 밝혔다.

이는 2021년 생활임금 9,640원 보다 360(3.7%)이 늘고, 2022년 최저임금 9,160원보다 840(9.2%) 많은 금액이다.

생활임금은 최저임금 인상률, 유사직종 임금 인상률, 지역경제에 미치는 파급효과 등 지역 내 여러 여건을 고려해 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결정됐다.

내년 11일부터 시 소속 근로자, 시 출자출연기관 및 시의 사무를 위탁받아 보조금을 지급받는 기관단체 근로자 총 1,400여 명에게 적용된다.

생활임금 1만 원대 진입으로 근로자들에게 최저임금의 한계를 보완하고,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보탬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생활임금위원회 관계자는 “2022년 생활임금은 여수시가 2018년부터 생활임금제를 시행한 이후 5년 만에 1만원 시대를 열었음을 보여주는 상징적인 의미를 갖는다면서, “앞으로도 여수시의 생활임금제를 통해 근로자의 삶이 질이 향상되기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 지난 16일 상황실에서 열린 여수시생활임금위원회(위원장 정병식) 개최 후 위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지난 16일 상황실에서 열린 여수시생활임금위원회(위원장 정병식) 개최 후 위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