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2-02 14:36 (수)
도심에 찾아온 ‘만추가경’
도심에 찾아온 ‘만추가경’
  • 방길자
  • 승인 2020.10.26 09: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기동 신기아파트 앞의 대로변 가로수가 울긋불긋 막바지 열정을 터트리고, 대지에 내려앉은 낙엽이 가을의 끝자락을 알린다.

단풍진 인도에 떨어진 낙엽을 밟으며 걸으면 시청각적 자극이 최고조에 이르니 가히 만추가경(晩秋佳景)이라 할 만하다.

이런 분위기에 어울리는 노래 한 소절이 생각나서 나도 모르게 흥얼거려 진다.

천고마비 가을이면 산들바람 불어오고

얼싸좋다 풍년들어 황금물결 춤을 춘다

참지 못해 터져버린 처녀총각 가슴처럼

울긋불긋 단풍잎은 팔도명산 장관일세

가을 사랑에 빠져 보실래요

(나훈아 계절타령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