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9-22 15:39 (화)
피스로드 2020, 원 코리아 통일대장정!/ピースロード2020, ワンコリア統一大長征!
피스로드 2020, 원 코리아 통일대장정!/ピースロード2020, ワンコリア統一大長征!
  • 다나까도모요
  • 승인 2020.07.27 10:11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라에서 백두까지 통일의 길을 열자! One Korea Peace Road 2020 여수시 통일대장정≫
≪ハンラからペクトゥまで統一の道を開こう! One Korea Peace Road 2020 麗水市統一大長征≫

2013년에 시작된 피스로드. 자전거로 달리면서 세계평화와 남북평화통일을 기원하는 전 세계에서 개최되고 있는 글로벌 프로젝트가 올해도 여수에서 있었다. 먼저 일본 각지에서 국토 종주하듯 행사를 했고, 한국이 배턴을 이어받아 725일 같은 날에 여수시, 통영시, 울산 울주군에서 행사가 개최됐다.

여수에서는 10시에 이순신광장에서 개회식, 축하공연을 했다. 대회 관계자는 격려사에서 행복과 평화를 이루기 위해서는 여러 경계선을 없애야 한다. 인류를 생각하며 하나가 되기를 기원하면서 페달을 힘차게 밟아 가면 큰 의미가 있겠다.”고 말했다.

올해는 이순신광장을 출발, 웅천 친수공원, 소호요트경기장, 장등 해수욕장, 화양면 이목전망대, 팔영휴게소까지 갔다. 시민회관에서 웅천으로 간 작년과는 차원이 다른 장거리를 가게 됐다.

전라도에서 대학생, 중고등학생들 50여명이 참가했는데 팔영대교까지 완주한 건 여수 거주의 학생들 10명 정도. 대부분은 체력에 맞게 각 장소까지 갔다가 해양환경 캠페인으로써 쓰레기 줍기, 청소를 했다.

개회식 때는 비가 오고 있어 다 우의를 입고 비를 막는 투명 마스크를 쓰고 있었다. 출발할 때는 이슬비로, 나중에는 너무 덥지도 않은 자전거 타기에 적당한 날씨가 돼서 다행이었다.

필자의 장남은 자전거를 많이 타고 싶은 마음에 참가했다. 고흥까지 먼 것도 알면서 완주하겠다고 결의하고 갔다. 팔영대교에 도착하면 자전거는 트럭에 싣고 차로 귀가할 거라고 안내를 받았는데 귀가한 아들 말은 달랐다.

알아서 귀가하라는 있어서 그대로 자전거로 돌아왔다. 멈추면 리듬이 깨질 것 같아 쉬지 않고 달렸다. 자주 자전거를 탄 친구들은 자전거도 좋았는지 금방 안 보이게 되고 책임자와 둘만 남았다. 신기동에서 내렸는데 책임자가 85 km를 달렸다고 말하셨다.”

갑자기 많이 탔으니 근육통이 오래 갈 것 같다. 바다의 경지는 섬이 많이 보이고 멋졌다고 한다.

한 여대생은 초등학생 때 자전거를 탄 이후 오랜만에 타지만 자신 있게 참가했다. 그런데 중심잡기가 어려웠고 가만히 있는 차에 부딪칠 뻔했다. 그러다가 타이어에 펑크가 나서 오히려 사고가 안 나서 잘 됐다고 생각했다. 따라가는 차에서 참가자들이 무사히 달리기를 응원하며 열심히 달리는 학생들을 보면서 마음이 가까워진 걸 느꼈다.”고 했다.

아들도 학생들도 대견했고 추억에 남을 값진 경험을 했다.

 

※ 본 기사는 '다나까 도모요' 외국인 기자님이 작성한 글입니다. 번역 등에 있어 다소 미흡한 점이 있을 수 있음을 양해 부탁드립니다.

 

2013まったピースロード自転車りながら世界平和南北平和統一祈願する全世界開催されているグローバルプロジェクトが今年麗水市であった日本各地国土横断するみたいに行事われ韓国がバトンを725麗水市トンヨンウルサン広域市ウルジュ行事開催された

麗水市では10李舜臣広場開会式祝賀公演をした大会関係者激励のあいさつで幸福平和にはんな境界線くさなければなりません人類いつつつになることを祈願しながらぺダルを力強んでけばきな意味があるでしょう。」った

今年李舜臣広場出発ウンチョン親水公園ソホヨット競技場チャンドン海水浴場ファヤンイモク展望台パルヨン休憩所までった市民会館からウンチョンまでった去年とは次元長距離くことになった

全羅道から大学生中高学生50ほどが参加したのだがパルヨン大橋まで完走したのは麗水居住学生たちの10ほど大部分体力わせて各場所まで海洋環境キャンペーンとしてごみ掃除をした

開会式っていてかっぱを透明マスクをしていた出発する小雨自転車るのに適当くない天気わりかった

筆者長男自転車にたくさんりたいがために参加したコフンまでいのもりつつ完走したいと決意してったパルヨン大橋到着したら自転車はトラックにんで帰宅すると案内けたのに帰宅した息子った

各自帰宅しろというそのまま自転車ってまるとリズムがれるとまずにったしょちゅう自転車ってた友達自転車だったからかすぐえなくなり責任者二人だけったシンギりたのだが責任者85キロはったとわれた。」とのこと

突然ったので筋肉痛るだろうめはえて格好良かったという

ある女子大生、「小学生自転車って以来久しぶりにるのだが自信があったしかし中心るのがしくてまっているにぶつかりそうにもなったそうしているにタイヤがパンクしてかえって事故にならなくてかったとったいていく参加者たちが無事応援懸命学生たちをながらくなっていったのをじた。」った

息子学生たちもかったし価値ある経験をした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정선 2020-08-04 12:48:43
짝짝짝! 활기찹니다.
통일이 오기를 함께 기원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