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7-03 11:50 (금)
여수낭만버스, ‘시간을 달리는 버스커’…“올해도 대박 예감”
여수낭만버스, ‘시간을 달리는 버스커’…“올해도 대박 예감”
  • 여수시 공보담당관
  • 승인 2020.05.08 15: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수 밤바다 배경으로 뮤지컬‧버스킹 어우러진 이색 시티투어, 8일 첫 운행

 

여수시(시장 권오봉)는 야간 테마 코스 시티투어 낭만버스 시간을 달리는 버스커가 8일 첫 운행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이 버스는 국내에서 유일하게 시티투어와 뮤지컬, 문화해설, 버스킹이 어우러진 이벤트형 테마버스로 11월 중순까지 여수밤바다를 누빌 예정이다.

세 요정(시간의 정령, 악기의 정령, 마법의 정령)이 낭만버스에서 벌이는 사랑이야기를 주제로 낭만버스커가 생생한 뮤지컬 공연과 트럼펫 연주 등 공연을 펼치며 관객과 공연자가 하나로 어우러지는 특별한 시간을 선물한다.

또한 다양한 이벤트를 통해 관광객에게 즐거움과 감동을 선사한다. 가족, 친구, 연인에게 미안함과 고마움, 사랑을 전할 수 있는 사랑의 세레나데, 낭만엽서 보내기와 여수의 역사를 알 수 있는 여수퀴즈팡팡, SNS 탑승후기 이벤트도 실시한다.

탑승 소감을 개인 SNS와 블로그 등에 올린 후 주소(URL)를 여수관광문화 홈페이지(http://tour.yeosu.go.kr/)에 올리면 선정을 통해 상품을 받을 수 있다.

시간을 달리는 버스커는 매주 금요일과 토요일 저녁 730분에 이순신광장을 출발해 2시간 동안 소호동동다리, 돌산대교, 거북선대교, 종포해양공원와 같은 여수 대표 야경명소를 누빈다.

탑승 예약은 시 홈페이지 OK통합예약포털(http://ok.yeosu.go.kr)에서 가능하며, 요금은 성인 2만원, 경로·장애인·군인·학생 1만원이다. 여수시민은 50% 할인받을 수 있다.

시 관계자는 시간을 달리는 버스커의 인기 비결은 여수의 아름다운 밤바다를 배경으로 뮤지컬과 버스킹 공연 등을 다채롭게 즐길 수 있다는 점이다고 밝히며 올해도 전 좌석 매진행렬을 이어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발열체크, 마스크 착용 등 생활 방역을 철저히 추진해 탑승객 안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

△ 사전 리허설에 참여한 관광객들이 여수낭만버스 시간을 달리는 버스커에 탑승하기 위해 기다리고 있다.
△ 사전 리허설에 참여한 관광객들이 여수낭만버스 시간을 달리는 버스커에 탑승해 뮤지컬 공연을 즐기고 있다.
△ 사전 리허설에 참여한 관광객들이 여수낭만버스 시간을 달리는 버스커에 탑승해 뮤지컬 공연을 즐기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