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7-13 08:09 (월)
여수시, 박람회장 정문 앞 로터리 교통섬 ‘새단장’
여수시, 박람회장 정문 앞 로터리 교통섬 ‘새단장’
  • 여수시 공보담당관
  • 승인 2020.04.20 15: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경수목 식재로 ‘5대양 6대주로 뻗어나가는 세계 속의 여수’ 표현

 

여수시(시장 권오봉)가 최근 여수세계박람회장 정문 앞 회전교차로의 삭막한 교통섬을 조경수목으로 아름답게 단장해 시민들에게 화사한 기운을 전하고 있다.

박람회장 앞 로터리는 자동차 전용도로를 이용하여 오동도나 여수밤바다를 찾는 관광객 등이 반드시 통과하는 교통요충지이며 관광의 구심점이다.

시는 원형의 교통섬에 2012여수세계박람회 계승 의지와 비전을 담아 ‘5대양 6대주로 뻗어 나가는 세계 속의 여수를 표현했다.

교통섬 중심에 삼여통합을 상징하는 3그루의 코크스야자 나무를 심고, 주변에는 홍가시, 가장자리는 5대양 6대주를 상징하는 5조각의 황금사철과 6조각의 꽃치자 나무를 채워 식재했다.

코크스야자 나무는 여수 지역에서 월동 관리가 필요 없는 사계절 푸른 아열대수종으로 관광객들에게 이국적인 느낌을 준다. 3여를 상징하는 야자나무를 둘러쌓고 있는 홍가시나무는 새순이 붉어 통합 여수시에 추진력을 더하는 불꽃을 상징적으로 구현했다.

정종곤 산림과장은 여수시의 기상과 비전을 상징적으로 보여주고 싶어서 이러한 상징물을 구상했다고 밝히며, “잘 관리해서 따뜻한 남쪽도시의 이국적인 풍광을 통해 우리시를 방문하는 관광객에게 해양관광휴양도시 여수의 이미지를 널리 알리겠다고 말했다.

당초 박람회장 정문 앞은 여수세계박람회장 입장객을 위해 넓은 광장과 캐노피 시설이 있었으나 여수를 방문하는 관광객의 교통 편의를 위해 지난해 로터리를 조성하면서 잔디로 마무리를 해 나무 한그루 없는 원형의 교통섬으로 있었다.

▲ 여수시(시장 권오봉)가 최근 여수세계박람회장 정문 앞 회전교차로의 삭막한 교통섬을 조경수목으로 아름답게 단장해 시민들에게 화사한 기운을 전하고 있다.
▲ 여수시(시장 권오봉)가 최근 여수세계박람회장 정문 앞 회전교차로의 삭막한 교통섬을 조경수목으로 아름답게 단장해 시민들에게 화사한 기운을 전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