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1-19 16:30 (화)
권오봉 시장, ‘국립해양기상과학관 시민 청원’ 답변
권오봉 시장, ‘국립해양기상과학관 시민 청원’ 답변
  • 여수시 공보담당관
  • 승인 2019.10.14 13: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4일 오전 시청 브리핑룸서 기자 간담회 개최…사업 추진 경위, 향후 계획 등 설명
권 시장, ‘10월 말경 있을 국회예산결산특위는 내년 국비 확보 마지막 기회’
‘시의회에 시민 청원 감안해 10월 중 공유재산관리계획 의결 간곡히 요청’

권오봉 여수시장이 14일 오전 시청 브리핑룸에서 국립해양기상과학관 건립을 촉구하는 시민 청원에 대해 입장을 밝혔다.

 

여수시에 따르면, 시민 청원은 지난달 30일 시청 홈페이지 시민 청원방에 등록됐고, 이달 10300명 이상의 지지를 얻어 정식 청원으로 성립됐다.

 

청원인은 해양기상과학관 공유재산 관리계획 요구안이 여수시의회 상임위에서 부결된 것은 실망감을 넘어 시의원의 자질을 의심케 한다면서, “여수의 미래인 박람회장 사후활용을 위해 해양기상과학관 건립이 꼭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이에 권오봉 여수시장은 14일 기자 간담회를 열고 해양기상과학관의 의의와 추진 경위, 앞으로의 계획 등을 설명했다.

 

이 자리에서 권 시장은 해양기상과학관은 여수세계박람회 정신 계승과 박람회장 사후 활용을 위해 지난 2015년부터 추진한 사업이라면서 여수시와 지역 정치권, 시민단체가 각고의 노력 끝에 201712월 용역비 1억 원을 어렵게 확보해 올 8월 용역을 마쳤다고 말했다.

 

이어 사업 추진을 위해 지난 6월 부지매입을 위한 공유재산관리계획 의결안을 의회에 상정했으나, 국가시설물 건립에 여수시가 부지를 제공하는 것이 부당하다는 이유로 안건이 유보됐고, 이로 인해 2020년 실시설계비 국비 11억 원이 정부예산에 반영되지 못하는 결과를 초래했다고 아쉬움을 나타냈다.

 

이와 함께 관련법과 용역결과를 토대로 시의원을 다시 한번 설득했음에도 지난 9월 열린 제195회 시의회 상임위에서 안건이 부결돼 기상과학관 건립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면서 부지제공이 이뤄지지 않을 경우 기상청에서 해양기상과학관 건립을 포기할 수 도 있다며 안타까움을 토로했다.

 

여수시의회가 무상 사용이 가능하다고 주장하는 한국관 옆 가스정압시설 매설 부지엠블호텔입구 어린이공원 부지에 대해서는 박람회재단측에서 부지 무상제공이 절대 불가하다는 입장이다고 강조했다.

 

, “이들 부지는 지구단위계획 변경절차에만 5~6개월이 소요되고, 도시계획공동심의회 통과여부도 장담할 수 없다면서 특히 한국관 옆 부지는 활용 가능 면적이 1,900에 불과해 당초 계획한 건축물이 들어설 수 없고, 어린이 공원 부지도 관련법에 따라 문화공원으로 변경 시 건폐율이 20%밖에 안돼 공원 전체면적을 과학관 부지로 활용해야 하는 문제가 있다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권 시장은 우리나라에서 운영 중인 국립기상과학관 5개 모두가 지자체에서 부지를 제공한 점을 감안해 여수시도 부지를 제공하는 것이 타당하다국회예산결산특위가 10월 말경에 열리므로 국비예산 확보를 위한 마지막 기회라는 점과 시민들의 간곡한 청원을 감안해 시의회에서 10월 중에 공유재산관리계획을 의결해 줄 것을 요청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