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5-27 11:52 (월)
동백 만개…여수 봄 기운 ‘물씬’
동백 만개…여수 봄 기운 ‘물씬’
  • 방길자
  • 승인 2019.02.14 16: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민국의 봄은 여수에서 오고
여수의 봄은 동백꽃에서 온다.

대한민국 봄의 관문 여수에 봄의 전령이 찾아 왔다.
대한민국의 봄은 여수에서 오고 여수의 봄은 동백꽃에서 온다.
동백꽃이 겨우내 봉우리를 맺기 시작하더니 올해도 어김없이 봄의 전령사로서 제 모습을 드러내고 있다.

봄의 화신이 동백나무에 따스한 숨결을 불어넣어, 붉은 동백꽃으로 피어났다.

나뭇가지마다 진분홍 꽃망울이 주렁주렁 달렸다. 짙푸른 잎새와 붉은 꽃잎, 그리고 노오란 수술이 어우러진 색의 조화는 동백만의 매력이다.
만물이 움추린 엄동설한을 견디고 맨 먼저 꽃을 피우는 그 기개가 가상하다.
동백이 핀다는 것은 봄이 가까이 왔음을 의미한다.
절기상 봄에 들어선다는 입춘도 막 지났다. 동백꽃이 꽃망울을 터트렸으니 그다음은 매화, 진달래, 벚꽃이다.

봄의 전령 동백꽃의 만개 소식과 더불어 겨우내 움츠려왔던 우리들의 가슴도 이제 활짝 기지개를 펴보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