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3-21 14:26 (목)
‘기네스북 오른 쌍둥이마을’…여수 소라 중촌마을에 유래석 설치
‘기네스북 오른 쌍둥이마을’…여수 소라 중촌마을에 유래석 설치
  • 아름다운 여수
  • 승인 2018.09.04 12: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라면 브랜드사업으로 지난달 29일 표지석과 함께 세워

쌍둥이마을로 유명한 여수 소라 중촌마을에 쌍둥이마을임을 알리는 유래석과 표지석이 생겼다.

소라면은 지난달 29일 주민 참여 속에 현천1리 중촌마을 당산나무 아래에 쌍둥이마을 유래석을, 마을 입구에 표지석을 설치했다고 4일 밝혔다.

유래석과 표지석 설치는 소라면의 브랜드사업 ‘이런 마을 보셨나요? 소라면 쌍둥이마을 관광자원화 사업’에 따라 이뤄졌다.

소라면은 쌍둥이 다출산마을로 1989년 기네스북에 등재되기도 한 중촌마을을 널리 알리기 위해 브랜드사업을 결정했다.

중촌마을은 1880년 초부터 1990년 초까지 75가구 중 35가구에서 38쌍의 쌍둥이가 태어난 것으로 알려져 국내외의 높은 관심을 받았다. 한때는 아이를 가지려는 여성들이 전국에서 모여들기도 했다.

유래석에는 마을 뒷산 약수가 효과가 있다는 것과 풍수지리학적으로 좋은 지역이어서 쌍둥이를 출산한다는 설도 기록돼있다.

이상원 소라면장은 “중촌마을이 쌍둥이 다출산마을로 기네스북에 등재됐음에도 관련 기록물이 없어 아쉬웠다”며 “다양한 홍보활동을 통해 마을 인지도를 높여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여수시 소라면이 중촌마을에 설치한 쌍둥이마을 유래석(왼쪽)과 표지석
여수시 소라면이 중촌마을에 설치한 쌍둥이마을 유래석(왼쪽)과 표지석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