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9-25 16:46 (금)
여수시 “2주 이상 기침하면 반드시 결핵검사”
여수시 “2주 이상 기침하면 반드시 결핵검사”
  • 아름다운 여수
  • 승인 2018.03.09 11: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달부터 65세 이상 어르신 결핵 전수검진

여수시가 결핵 예방을 위해 취약계층인 65세 이상 어르신 전수 검진에 나선다.

이번 검진은 이달부터 사회복지시설, 학교 등 집단시설 거주 어르신 1만1000여 명을 대상으로 추진된다.

시는 검진과정에서 결핵 예방교육을 병행하고, 일반시민에게도 결핵예방 안내문을 배부하는 등 홍보를 강화할 계획이다.

결핵은 결핵균 감염에 의해 생기는 호흡기 질환이다. 주로 폐에 발생하지만 다른 신체부위에도 질환을 일으킬 수 있다.

증상은 기침·발열·식은땀 등으로 감기와 비슷해 쉽게 넘길 수 있으나, 제때 치료하지 않으면 사망에 이를 수 있다. 이렇듯 무서운 질병이지만 6개월 이상 치료하면 완치가 가능하다.

우리나라는 결핵발생률과 사망률은 OECD(경제협력개발기구) 국가 최고 수준이다.

실제 한 해 결핵으로 신고 되는 환자 수는 3만900여 명, 사망자는 2200여 명으로 집계되고 있다.

이 때문에 결핵의 증상과 치료, 진단방법, 예방접종 등의 홍보가 갈수록 중요시되고 있다.

시 관계자는 “65세 이상 어르신께서 꼭 결핵 검진을 받을 수 있도록 가족들의 협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3월 24일은 ‘제8회 결핵예방의 날’이다. 결핵예방의 날은 OECD 국가 중 1위인 결핵 발생률을 낮추기 위해 2010년 지정됐다.

결핵예방 홍보물
결핵예방 홍보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