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9-17 13:09 (화)
여수시, 정부의 거점형 마리나항만 선정으로 국제 해양레저 메카로 우뚝
여수시, 정부의 거점형 마리나항만 선정으로 국제 해양레저 메카로 우뚝
  • yeosu258
  • 승인 2015.07.20 15: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비 300억원 투입, 여수 웅천을 국제 거점형 마리나항만으로 개발
여수시(시장 주철현)가 해양수산부에서 공모한 거점형 마리나항만 개발사업 우선협상 대상자에 선정되어 ‘국제 해양관광중심 도시’로서의 기반을 다질 수 있게 되었다.

해양수산부는 18일 거점형 마리나항만 사업대상지로 전남 여수 웅천과 경기도 안산 방아머리, 충남 당진 왜목, 부산 해운대 운촌 등 네 곳을 선정, 발표했다. 이로써 여수시는 정부로부터 300억원의 기반시설비를 지원받아 2019년 12월까지 여수 웅천지역에 300척이 계류할 수 있는 국제 거점형 마리나항만을 개발할 수 있게 되었다.

거점형 마리나항만은 빠른 속도로 증가하는 국내 해양레저수요에 부응하고 중국과 일본의 요트 유치가 가능한 국제 수준의 마리나항만을 조성하기 위해 정부가 전국 6개 거점형 도시에 개발하려는 역점 사업이다. 이는 300척 이상의 계류시설과 세관, 출입국 관리, 검역 등의 처리기능을 갖춘 국제 마리나 네트워크가 가능한 항만을 의미한다.

웅천거점형 마리나항만은 장도와 두력도 사이에 151,000㎡(육역부 65,500㎡, 해역부 86,000㎡)의 사업지를 조성하여 클럽하우스와 상업시설을 갖추고 한꺼번에 300척을 계류할 수 있는 시설로 개발되는데, 총 사업비는 822억원 규모로 알려졌다.

웅천마리나항만 개발사업이 1,900여억원의 생산유발효과와 600여억원의 부가가치유발 효과가 있는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여수시는 마리나산업이 앞으로 지역에 고부가가치 일자리를 창출하고 해양관광 활성화를 도모하여 지역 경제발전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여수시는 이번 거점형 마리나항만 공모사업에 선정됨에 따라 남해안 중심권의 해양레저스포츠 메카로서의 입지를 강화시킬 뿐만 아니라, 현재 조성 중인 206척의 마리나시설과 연계, 총 500척 규모의 국내 최대 마리나 단지를 개발함으로써 마리나산업을 향후 여수의 새로운 성장 동력으로 육성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시 관계자는 “사업계획에서 여수의 웅천이 가장 좋은 평가를 받은 것 같다.”며, “앞으로 전문가 자문과 다양한 의견 수렴을 통해 민간투자를 유치하여 웅천마리나항만을 공공성과 경제성을 갖춘 명품 마리나항만으로 개발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한편, 금번 거점형 마리나항만 공모에는 6개 지역이 신청하여 여수시 웅천 등 4개 지역이 선정되고 부산 영도 하버와 경남 창원 명동 등 2개 지역이 탈락했다.

문의 : 해양항만레저과 장광일 ☎061-659-3966
 
여수시, 정부의 거점형 마리나항만 선정으로 국제 해양레저 메카로 우뚝 1의 확대이미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