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1-23 13:47 (목)
여수밤바다, 해상케이블카와 야간조명 어우러져 ‘화려’
여수밤바다, 해상케이블카와 야간조명 어우러져 ‘화려’
  • yeosu258
  • 승인 2014.12.10 13: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돌산공원 및 장군도, 거북선공원 내년 2월말까지 점등

 

여수해상케이블카와 더불어 여수밤바다를 화려하게 수놓을 야간조명이 불을 밝혀 성탄절과 연말연시를 앞두고 겨울철 이색적인 관광자원으로 높은 인기를 끌 전망이다.

여수시(시장 주철현)에 따르면 돌산공원과 자산공원을 잇는 길이 1.5㎞의 해상케이블카가 지난 2일부터 정식 운영을 시작한데 이어 탑승장이 있는 돌산공원 일원에 화려한 일루미네이션 야간조명이 점등될 예정이어서 관심을 모으고 있다.

시는 사업비 4억9400여만원을 들여 오는 19일부터 내년 2월25일까지 69일간 돌산공원과 장군도, 거북선공원 등지에 친환경 고효율 조명시설인 LED를 활용한 일루미네이션 조형물을 설치한다.

이곳에는 빛의 터널, 각종 동식물 조형물, 포토존 등이 설치되고, 공원 내 수목 및 시설물을 활용한 야간경관(일루미네이션) 연출해 여수밤바다의 매력을 더할  전망이다.

돌산공원에는 수목과 동물 등을 형상화한 ‘온세상 동물원’, ‘진남관게이트’, ‘하늘빛’ 등 신규 조형물이 조성되며, 거북선공원에는 기존의 조형물이 활용된다.

점등식은 돌산공원에서 오는 19일 열리며, 점등시간은 일몰시부터 밤 11시까지 매일 밤 운영된다.

소비전력은 하루 평균 500kw로 한 달 250~300만원 가량의 저렴한 비용이 들것으로 추산돼 예산절감과 더불어 친환경 축제가 될 전망이다.

시는 주차장 협소로 인해 혼잡이 예상되는 돌산공원에 케이블카 이용객과 일루미네이션 방문객 등이 크게 붐빌 것으로 보고 비상대책반을 편성, 교통안내 및 주차관리를 추진할 방침이다.

또한 돌산공원과 거북선공원 일대에 일루미네이션 시설물 및 공원 주변 안전관리를 위한 인력을 상시 배치해 관광객 안전확보에도 총력을 기울일 계획이다.

여수시 관계자는 “해상케이블카 운행과 연계해 매력 넘치는 여수밤바다의 야간경관을 관광자원으로 활용함으로써 지역경제 활성화와 국제 해양관광의 중심 도시로써 이미지를 널리 알릴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여수시는 지난해 12월부터 올해 5월까지 143일 동안 거북선공원 일원에서 ‘여수빛노리야’를 개최해 48만5000명의 방문객수를 기록했다.

문의 : 도시디자인과 백현철 ☎061-659-4549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