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1-22 16:01 (금)
“새 인생 선물한 여수시 고마워요”
“새 인생 선물한 여수시 고마워요”
  • 건강증진과
  • 승인 2013.07.03 17: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수시보건소의 도움을 받고 병세가 호전된 한 시민이 여수시 보건소장에게 감사의 편지를 전한 사실이 알려져 미담이 되고 있다.

2일 여수시에 따르면 지난달 21일 김용철 여수시 보건소장 앞으로 한통의 편지가 도착했다.

‘나의 행복! 소장님께’로 운을 시작한 구구절절한 사연의 편지를 보낸 장본인은 여수시 소호동에 거주하는 하동래(65) 여사.
  
편지의 내용은 이러했다. 하 여사는 2년 전 극심한 허리통증에 호소하며 병원을 찾았다.

진단결과 척추 4·5번 협착증. 만성질환으로 이미 중증인데다 고령의 나이로 합병증이 우려되는 상황이었지만 고액의 수술비를 감당할 형편이 되지 못했다.  

‘치료시기를 놓칠 경우 평생 불구가 될 수 있다’는 청천벽력과 같은 주치의 말에 그는 민간요법 등 갖은 방법을 다써봤지만 병세는 나아질 기미를 보이지 않았다.

그러던 중 우연히 여수시에서 시민건강 증진을 위해 실시하는 ‘비만탈출프로그램’의 입소문을 듣고 지푸라기라도 잡는 심정으로 시 보건소의 문을 두드리게 됐다.

고정체조와 태극권, 에어로빅 등 난생 처음 접해보는 프로그램을 통해 굳었던 뼈와 근육이 점차 회복되기 시작했다.
‘반드시 회복하겠다’는 굳은 다짐으로 단 하루도 결석하지 않는 열정을 보였고 집에 돌아와서도 복습을 게을리 하지 않았다.

수개월에 걸친 피나는 노력 끝에 하 여사의 건강은 몰라보게 호전됐다.

6개월 뒤 33.9%였던 체지방량은 31.7%로 떨어졌고, 근육양은 39%에서 50%로 늘어났다. 허리둘레도 눈에 띄게 줄어들면서 그의 몸에서 더 이상 병세를 찾아볼 수 없을 정도로 완쾌됐다.

무엇보다 자신감을 회복했다는 하 여사는 “새 인생을 선물한 여수시에 깊은 감사를 전한다”며 편지의 말미에 눈시울을 붉혔다.

여수시 건강증진과 김은정 팀장은 “다양한 시민건강 프로그램으로 많은 시민들이 건강을 되찾고 새 삶을 살고 있다”면서 “시민들의 건강이 곧 여수시의 건강으로 직결된다는 사명의식을 가지고 보건행정 향상을 위해 더욱 매진하겠다”고 말했다.

건강증진과 김은정 ( 061-690-2681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