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7-03 11:50 (금)
여수 오동도 남해안 대표 관광명소 탈바꿈
여수 오동도 남해안 대표 관광명소 탈바꿈
  • 공원과
  • 승인 2013.06.17 14: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수시 9억1000만 원 들여 대대적 정비

여수 오동도가 대대적인 정비를 통해 남해안 대표 관광명소로 탈바꿈될 전망이다.

17일 여수시에 따르면 지난해 태풍 ‘산바’의 피해로 파손된 오동도 주요 시설물에 대해 사업비 9억1000만원을 들여 정비사업을 완료했다고 밝혔다.

파손상태가 심각했던 오동도 정문과 관리사무소 앞 바닥포장, 용굴과 바람골 데크와 지주사인 간판, 오동도 서방파제 난간시설과 수산체험시설 등에 대한 정비완료에 따라 관람객 안전확보는 물론 다양한 볼거리와 체험시설이 확충됐다.

울창한 동백나무숲으로 유명한 오동도는 2012여수세계박람회 이후 주말 때면 지난해보다 2배 가까운 2~3만 명이 이곳을 찾고 있다.

특히 신이대 숲속의 하얀 등대와 음악분수, 서방파제 벽화와 같은 다양한 볼거리를 겸비함으로써 지역 관광지에서 벗어나 남해안 대표 관광명소로 거듭나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여수시 관계자는 “이번 정비사업을 통해 오동도가 명품 국립공원으로 거듭나 더욱 많은 관광객이 찾아올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공원과 오은하 (061-690-730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