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9-19 13:46 (목)
여수시, 관광객 폭증…연휴기간 31만명 찾아
여수시, 관광객 폭증…연휴기간 31만명 찾아
  • 공보담당관실
  • 승인 2013.05.20 16: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처님 오신 날 황금연휴 기간인 지난 17일부터 19일까지 3일 동안 여수시 인구보다 많은 31만6,162명이 여수를 다녀간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15만명이 몰린 3월 첫째 주(3월 1일~3일)의 두 배에 달하며, 직전 주말인 5월 둘째 주보다도 146%가 증가한 수치다.

시 관계자는 “기온상승으로 초여름 날씨를 보여 해양공원으로 활용되고 있는 박람회장과 조기 개장한 만성리해수욕장 등 바다를 찾는 관광객이 크게 늘어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지난달 20일 재개장한 여수박람회장에는 스카이타워와 디지털갤러리, 빅오 시설만 운영함에도 불구하고 지난해 박람회 개최 초기 수준인 3~4만명이 찾았다. 지난 11일부터 미니쇼로 운영되고 있는 빅오쇼장에도 주말에 2천명이상 방문하면서 인기를 회복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유료로 운영되고 있는 박람회장 3개의 주차장은 만차 운영됐으며, 간선도로변 갓길 주차로 인한 교통흐름방해에 따라 여수시는 18일과 19일 여수경찰서와 합동 지도단속을 펼치기도 했다.

박람회장을 찾은 한 관람객은 “북적이는 박람회장을 보니 1년 전 박람회장에 온 기분이다”면서, “빈 공간에 볼거리를 늘려 박람회 당시처럼 문화공연이나 거리공연을 볼 수 있으면 좋겠다”고 아쉬움을 나타냈다.

16일부터 18일까지 17개 호텔․콘도의 평균 투숙률은 92%를 보였다. 시내 주요 호텔은 3일 내내 100% 예약이 완료돼 숙박난이 벌어졌고, 일부 식당은 식자재가 동이 나기도 했다.

대체숙박시설로 운영하고 있는 화양면 농업체험학습장과 돌산읍 봉황산자연휴양림도 큰 인기를 끌었다.

시는 지난 3월 첫째 주 관광객이 몰리면서 관광종합상황실과 관광안내소, 향일암․오동도 교통대책 등 비상근무조를 편성해 운영해왔으나, 관광객 폭증으로 교통체증과 숙박난이 발생함에 따라 20일 간부회의를 통해 비상대책 수립에 나섰다.

ITS(지능형교통시스템) 운영으로 시내 교통흐름에는 문제가 없었으나, 주요 관광지 주변에 차량이 대거 몰리고, 불법주차로 인한 교통 체증에 대비해 지원 부서를 확대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부족한 주차 공간 확보를 위해 2012여수세계박람회재단 측과 협의를 거쳐 크루즈 부두와 엠블호텔 주변 공간을 주차장으로 활용하는 방안도 검토하기로 했다.

관광지 외에도 게장백반 거리 등 식사시간에 일시적으로 인파가 폭증해 교통체증이 발생하는 구간에도 특별 교통대책을 마련키로 했다.

이 외에도 도로, 표지판 정비와 불법 노점상 단속, 숙박․음식업소 지도, 물가안정 계도 등을 철저히 추진해 관광객 불편사항이 없도록 할 계획이다.

김충석 여수시장은 20일 간부회의에서 “관광객이 많이 몰리는 만큼, 시에서 적극 나서 관광객의 불편함이 없도록 대책을 마련해야한다”면서, 특히 직원들에게 “임시주차장 확보 등 교통대책과 식당, 숙박업소 등의 바가지 요금 근절, 식중독 등이 발생하지 않도록 위생관리와 지도 점검을 철저히 해줄 것”을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