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6-18 16:42 (화)
여수시장 하이브리드 전용차 탄다
여수시장 하이브리드 전용차 탄다
  • 공보담당관
  • 승인 2013.05.15 13: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경보호, 예산 절감 ‘일석이조’

여수시장이 관용차를 에너지 절감형 친환경 하이브리드 자동차로 교체했다.

여수시는 지난달 주문한 소나타 하이브리드(1999cc)의 자동차 번호판 등록을 14일 마치고, 16일부터 여수시장 관용차로 운행한다고 밝혔다.

이번에 구입한 소나타하이브리드는 공인복합연비가 16.8km/L로 연간 600만원  이상의 연료비를 절약하는 것은 물론 유해가스 배출량을 줄여 환경보호에도 이바지 할 것으로 보인다.

이와 함께 대형차 대신 친환경 에너지절감형 중형차로 구입해 차량 구입비 2,300만원의 예산을 절감하게 됐다.

당초 김충석 여수시장은 민선 5기 출범 직후 시민과의 약속을 조속히 이행하기 위해 관용차매각을 추진했으나 ‘공용차량 관리규칙’에서 정한 내구연한을 충족하지 못해 매각을 미뤄왔으며, 매각시 중형차 구입비용에 미치지 못하는 현실 여건 때문에 신차구입을 미뤄오다가 최근에는 차량 노후에 따라 주요일정에 차질을 빗기도 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시 관계자는 “이번에 구입한 소나타 하이브리드는 기존 관용차인 체어맨과 연비가 10km/L정도 차이가 나기 때문에 예산절감에 큰 역할을 할 것”이라면서, “기후보호국제시범도시로서 친환경 실천분위기 확산을 위한 정책적 선택이었다”고 말했다.

한편 여수시는 2005년 구입해 시장 전용차량으로 사용해 온 체어맨(2,799cc)은 5월중 공개 매각할 계획이다.

공보담당관실 이영민 (061-690-7352)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