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8-14 15:17 (금)
폭염에 따른 농작물 관리대책 철저
폭염에 따른 농작물 관리대책 철저
  • 기술보급과
  • 승인 2011.07.20 13: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수시농업기술센터는 평년보다 강한 고온현상이 지속될 것이라는 기상청 예보에 따라 폭염에 따른 농작물 피해방지 등 관리대책에 만전을 기해줄 것을 당부했다.

센터에 따르면 벼농사는 논물 흘러대기로 수온상승을 억제시키고, 병해충 예찰 및 방제에 힘써야 한다.
특히 집중호우나 태풍으로 말미암은 침수, 강풍 및 논둑이나 수로에 기주식물이 많을 때 발생하기 쉬운 흰잎마름병은 발병 후에는 방제가 불가능하므로 농수로 주변의 줄풀 및 겨풀 등 기주식물을 제거한다. 흰잎마름병이 우려되면 지하수와 같은 깨끗한 물을 이용해 도열병과 동시에 방제한다.

또 벼멸구, 흰등멸구와 같은 해충은 발생이 확인되면 이달 하순부터 8월 상순에 이들 해중을 동시에 방제하고 발생이 많으면 8월 중·하순에 2차 방제한다.

밭작물은 스프링클러 가동 및 짚이나 풀로 고랑을 피복하여 토양수분 증발 및 지온상승을 억제하여야 한다.
고추는 적기수확으로 후기 생육을 촉진하고, 세균성점무늬병, 역병, 탄저병의 해를 입기 쉽고 담배나방 발생이 증가할 우려가 있는데, 두 해충 모두 과실에 피해를 줘 상품성과 직결되므로 철저한 예찰과 방제가 필요하다.

축사는 강제환기를 실시하여 축사 내부온도 상승을 억제하고, 시원한 물을 충분히 공급하여 가축의 건강한 여름나기에 주의를 기우려야 한다.
또 기온이 높은 한낮에는 축사지붕에 물을 뿌려주어 복사열 발생을 억제하고 열사병 등이 발생하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센터 관계자는 “긴 장마 끝의 무더위에 작물 및 가축들도 힘든 시기이므로 농업인들이 평소보다 세심한 관심을 가져야 한다.”고 밝혔다.

*문의 : 기술보급과 임채영(690-272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