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9-24 17:00 (금)
흰고래 여수세박 아쿠아리움서 첫 선
흰고래 여수세박 아쿠아리움서 첫 선
  • 기업관과
  • 승인 2009.11.16 09: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조직위․수산과학원․한화건설․한화63시티 MOU…연구 협력
   국내 최대 규모로 건설되는 2012여수세계박람회 아쿠아리움에서 흰고래를 볼 수 있게 된다. 앞머리가 둥글고 독특한 부리모양의 주둥이를 지닌 흰고래(Beluga whale)는 2008년 국제자연보호연맹이 지정한 ‘멸종위기 직면종’이다.
   2012여수세계박람회 조직위원회(위원장 강동석, 이하 조직위), 국립수산과학원, 한화건설, 한화63씨티는 오는 13일 오후 서울프라자호텔에서 ‘희귀해양생물 종보존 및 확보를 위한 상호협력 양해각서’를 체결한다.
   협약에 따라 이들 기관은 희귀 해양생물자원의 확보와 종보존을 위한 공동연구 계획을 수립하고, 그 첫 대상으로 러시아와의 협조를 통해 흰고래를 수급할 계획이다.
   국내에 처음 선보이는 흰고래는 앞머리가 둥글고 독특한 부리모양의 주둥이 때문에 ‘Beluga whale' 혹은 간단히 벨루가(Beluga)라고 불리며, 등지느러미가 없고 몸길이는 최대 5.5m에 달한다. 주로 기름·가죽·고기 때문에 상업적으로 사냥되며 북극지방에서는 사람이나 개의 식량으로 사용됐다.
   ◇국내최초 연구·교육 중심형 아쿠아리움=조직위는 흰고래뿐만 아니라 각종 희귀 해양생물종을 아쿠아리움에 전시하고, 수산과학원은 아쿠아리움을 테스트베드로 삼아 희귀해양생물의 종보존 및 양식기술 발전 등 각종 연구 활동을 할 계획이다.
   2012년 2월에 완공될 여수세계박람회 아쿠아리움은 한화건설과 한화63씨티가 건설과 운영을 준비중이며, 총사업비 780억원에 수조 6,030톤 규모로 바다생태관(Aqua Museum), 바다동물관(Coastal Life), 바다체험관(Marine Life) 등 국내 최대의 해양 체험공간으로 조성된다.
   여수세계박람회 아쿠아리움은 이번 협약을 통해 희귀 해양생물의 확보 및 연구 등 지원활동을 통해 공공적 기능도 수행하면서, 희귀생물을 전시하게 됨으로써 많은 이들이 찾는 남해안의 명소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사진설명=일반명이 벨루가인 흰고래 사진자료
   ※별첨 : 흰고래 (일반명 : 벨루가, Beluga whale, 학명:Delphinapterus leucas) - 서식분포범위가 넓어 북극해와 그 근해의 깊은 연해와 해안을 따라 주로 서식하고 있지만, 때로는 북해로 흘러드는 강으로 들어가기도 한다. 중간 크기의 이빨고래류(toothed whale)로서 앞머리가 둥글고 독특한 부리모양의 주둥이 때문에 ‘Beluga whale' 혹은 간단히 ’Beluga'라고 불리며 등지느러미가 없으며 몸길이는 최대 5.5m에 달한다.
   막 태어났을 때는 밤회색이지만 4~5세 정도가 되면 흰색이나 크림색으로 엷어져서 흰고래라 불리며 어류·두족류·갑각류 등을 먹고 산다. 약 5~10마리 정도의 무리를 지어서 생활하며 수명은 35~50년으로 알려져 있다.
   주로 기름·가죽·고기 때문에 상업적으로 사냥되며 북극지방에서는 사람이나 개의 식량으로 사용된다. 최근 수십년간의 남획 탓에 국제자연보호연맹은 2008년 ‘멸종위기 직면종’ 명단에 올려서 남획금지 등의 보호조치가 필요하게 됐다.

*** 문의 : 기업관과 고정락 02-740-4874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