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1-26 18:39 (금)
‘제8회 동아시아기후포럼’ 여수에서 개막
‘제8회 동아시아기후포럼’ 여수에서 개막
  • 여수시 공보담당관
  • 승인 2021.10.15 15: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시민운동 확산 기폭제 역할 ‘기대’
14일 개막식…죽어있는 지구를 살리는 탄소중립 비전 퍼포먼스 ‘눈길’

14일 여수세계박람회장 컨벤션센터에서 8회 동아시아기후포럼의 막이 열렸다.

8회 동아시아기후포럼‘1.5세계와 동아시아 탄소중립을 주제로 14일부터 이틀간 열린다.

개막식에는 권오봉 여수시장을 비롯한 동아시아기후네트워크 임낙평 한국대표와 백인숙 COP28유치지원특별위원장, 조용성 고려대교수, 이상훈 한국에너지공단 신재생에너지 센터장, 시민단체 관계자 등 50여 명이 참석했다.

일본 동아시아 환경정보발전소 히로세 도시야 대표와 중국 베이징 환경우호 과학기술센터 릴 리 이사장을 비롯한 한3개국 NGO 단체 관계자들이 비대면 화상회의로 함께했다.

개막식에서는 지구 모양의 대형 풍선에 권오봉 시장과 주요 내빈들이 공기주입기를 이용해 힘껏 바람을 불어넣으며 죽어있는 지구를 살리는 탄소중립 비전 퍼포먼스를 진행해 눈길을 끌었다.

특히 참석자들은 폐박스를 재활용한 친환경 피켓을 들고 제28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8) 남해안남중권 유치와 동아시아 탄소중립을 기원했다.

권오봉 여수시장은 8회 동아시아기후포럼을 통해 논의되는 실천적 대안이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한··3국 시민운동의 기폭제가 되어, 전 세계, 모든 기업, 모든 시민이 온실가스 감축 활동에 참여하는 위대한 한 걸음으로 확산되기를 바란다면서, “기후보호 선도도시 여수가 2050 탄소중립 실현과 COP28 남해안남중권 유치를 성공할 수 있도록 적극 지지해 줄 것을 당부했다.

▲ 14일 여수세계박람회장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제8회 동아시아기후포럼’ 개막식에서 참석자들이 죽어있는 지구를 살리는 탄소중립 비전 퍼포먼스 후 폐박스를 재활용한 친환경 피켓을 들고 제28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8) 남해안남중권 유치와 동아시아 탄소중립을 기원하고 있다.
▲ 14일 여수세계박람회장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제8회 동아시아기후포럼’ 개막식에서 참석자들이 죽어있는 지구를 살리는 탄소중립 비전 퍼포먼스 후 폐박스를 재활용한 친환경 피켓을 들고 제28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8) 남해안남중권 유치와 동아시아 탄소중립을 기원하고 있다.
▲ 14일 여수세계박람회장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제8회 동아시아기후포럼’ 개막식에서 권오봉 여수시장이 환영사를 하고 있다.
▲ 14일 여수세계박람회장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제8회 동아시아기후포럼’ 개막식에서 권오봉 여수시장이 환영사를 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