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9-24 17:00 (금)
대학생 연예인 사랑의 손길 쪽방촌 밝혔다
대학생 연예인 사랑의 손길 쪽방촌 밝혔다
  • 박람회조직위
  • 승인 2009.10.14 09: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희망세박 서포터즈 120명 서울 용산서 도배 의료진료봉사
   2012여수세계박람회 희망세박(희망세계박람회) 서포터즈가 지난 10일 서울 용산구 동자동 쪽방촌을 찾아 도배 봉사와 함께 의료봉사를 가졌다.
   희망세박 서포터즈 대원 100명, 여수엑스포조직위 3명, 연예인협력대원 20명 등 120여명은 이날 쪽방촌을 찾아 하루 동안 도배와 의료봉사, 근영촬영, 점심식사 등의 행사를 펼쳤다.
   동자동 쪽방촌에는 2009년 현재 975개의 쪽방이 있으며 최저 생계비 70여만원으로 7∼8㎡ 남짓한 방에서 살고 있다. 이 행사는 서울 사회복지공동모금회, 한국남부발전(주), 아리수가 후원했다.
   희망세박 서포터즈 대학생 봉사팀장 김민경(삼육대 4년)학생은 “신종플루로 봉사활동이 위축되고 있는 지금, 작지만 알찬 봉사를 할 수 있어 기쁘다”면서 “앞으로의 계획들이 더 많은 사람들에게 희망디딤돌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 문의 : 박람회조직위 손충환 02-740-4994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