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4-15 17:26 (목)
春夜喜雨(춘야희우) 봄밤에 내리는 기쁜 비
春夜喜雨(춘야희우) 봄밤에 내리는 기쁜 비
  • 방길자
  • 승인 2021.03.07 17: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늘(35)24절기 중 세 번째 절기이자 개구리가 겨울잠에서 깨어난다는 '경칩'인데요, 어제부터 추적추적 내린 비가 대지를 적시고 만물을 촉촉하게 적셨습니다.

비 내린 언덕엔 봄나물 삼총사인 냉이, 달래, 쑥이 파릇파릇 솟아나고 발길 닿는 곳마다 봄꽃들이 지천으로 피었습니다.

이 무렵에 생각나는 두보의 시 춘야희우(春夜喜雨)’의 첫 구절이 호우지시절(好雨知時節), 당춘내발생(當春乃發生).”인데요. 좋은 비가 시절을 알아, 봄을 맞이해 생명을 피워낸다는 뜻입니다. 밤새 내린 봄비가 한 해의 농사를 시작하는 농민들과 삼라만상이 풍요로운 올 한 해의 원동력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