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4-15 17:26 (목)
제102주년 3․1절 기념 여수지역 독립유공자 2인 포상 결정
제102주년 3․1절 기념 여수지역 독립유공자 2인 포상 결정
  • 여수시 공보담당관
  • 승인 2021.03.03 14: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민두 선생(애족장)과 오말수 선생(대통령 표창) 포상

102주년 31절을 기념해 여수지역 독립운동가 이민두 선생(애족장)과 오말수 선생 (대통령 표창)이 포상 결정되면서 여수지역 독립유공자가 60명으로 늘어났다.

 

이민두 선생은 19417월 경 여수항에서 일본 육군의 군수물자 수송을 목격한 후 그 정보를 지인들에게 전파하다 체포되어 징역 2년형을 받았다.

 

오말수 선생은 1944년 여수 돌산면에서 주민들에게 일본군에 관한 조언비어를 하다 체포되어 징역 6월형을 받았다.

 

독립운동가 발굴사업을 추진하고 있는 여수지역독립운동가유족회 윤치홍 회장은 광복을 위해 헌신하신 이민두, 오말수 선생의 애국심은 후세에 영원히 기억될 것이라면서, “조명 받지 못한 독립운동가 발굴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권오봉 여수시장은 우리지역에서 추가로 두 분이 독립유공자로 결정되어 자랑스럽다, “유공자와 가족이 희생과 공헌에 합당한 보상을 받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여수시는 독립운동가 발굴 지원을 위해 웅천동 보훈회관 3층에 독립운동가 발굴 자료실을 개설하였으며, 여수지역 독립운동가 유족회와 함께 작년에는 총 9명의 독립유공자 발굴하고, 사진으로 보는 여수항일운동 책자를 발간했다.

 

또한 우리지역 항일독립운동사에 식견이 넓은 어르신들을 노인사회활동 지원사업과 연계하는 등 독립유공자 발굴사업을 활발히 전개하고 있다.

 

 

 

▲ 제102주년 3․1절을 기념해 여수지역 독립운동가 이민두 선생(애족장)과 오말수 선생 (대통령 표창)이 포상 결정되면서 여수지역 독립유공자가 60명으로 늘어났다. (사진은 제102주년 3.1절을 기념해 웅천동 이순신공원에서 열린 3.1절 기념행사에서 참석자들이 순국선열 및 호국영령을 기리며 묵념하고 있다.)
▲ 제102주년 3․1절을 기념해 여수지역 독립운동가 이민두 선생(애족장)과 오말수 선생 (대통령 표창)이 포상 결정되면서 여수지역 독립유공자가 60명으로 늘어났다. (사진은 제102주년 3.1절을 기념해 웅천동 이순신공원에서 열린 3.1절 기념행사에서 참석자들이 순국선열 및 호국영령을 기리며 묵념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