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3-05 14:33 (금)
오동도 여수항 경치 노래비
오동도 여수항 경치 노래비
  • 방길자
  • 승인 2020.12.22 13:41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동도 동백열차 탑승장 옆에는 여수항 경치노래비가 세워져 있습니다. 예전엔 자주 듣던 노래라서 노랫말을 보니 나도 모르게 흥얼거려 집니다..

이 비는 여수팔경을 자랑하던 50년대 여수의 옛 정취로 여수 교육의 선구자이셨던 고 조종웅 선생님께 작사 작곡한 노래로 2003. 10. 15(여수시민의 날) 오동도에 이 비를 세웠습니다.

- 여수항경치 -

북쪽에는 종고산이 솟아있고요.

남쪽에는 장군도가 놓여 있구나

거울 같은 바다 위에 고기 잡는 배.

돛을 달고 왔다갔다 오동도 바다

아~ 아름답구나 여수항 경치.

아~ 아름답구나 여수항 경치

 

고소대의 푸른 숲은 임의 넋이요.

진남관의 용마루는 큰 칼 같고나

종포선착 갯가에선 뱃노래 높아.

비단 물결 반짝이는 좌수영 노래

-후렴-

동쪽에는 수평선에 물새 날고요.

서쪽에는 구봉산이 감싸있고나

저녁노을 곱게 들면 돌아오는 배.

한산사의 종소리가 은은하도다.

-여수8-

竹島淸風(죽도청품), 姑蘇霽月(고소제월), 寒山暮鐘(한산모종), 鐘浦漁歌(종포어가), 隸巖樵笛(예암초적), 鳳岡晴嵐(봉강청람), 遠浦歸帆(원포귀범). 馬岫朝旭(마수조옥)

죽도청풍은 죽도(오동도)의 맑은 바람, 고소제월은 고소대의 달, 한산모종은 한산사의 새벽 종소리, 종포어가는 종포의 뱃노래, 예암초적은 예암산 나무꾼의 피리소리, 봉강청람은 봉산동의 안개, 원포귀범은 경호쪽으로 돌아오는 배, 마수조옥은 마래산의 아침 햇살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박주희 2020-12-29 12:45:03
청산도에 청산팔경이 있다면 여수엔 여수팔경, 좋으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