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4-19 19:13 (월)
여수시청 별관 증축 ‘좌초 위기’, 시의회 관련예산 전액 삭감
여수시청 별관 증축 ‘좌초 위기’, 시의회 관련예산 전액 삭감
  • 여수시 공보담당관
  • 승인 2020.12.10 14: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신보다 정치적 판단, 시민 여론과 동떨어진 결정”…각계 비판과 질타 이어져

여수시(시장, 권오봉)가 민선7기 핵심사업으로 추진하고 있는 본청사 별관 증축 관련 예산이 시의회 기획행정위원회에서 전액 삭감됐다.

 

여수시는 지난 6월과 9월에 상정되어 계류 중인 공유재산관리계획의결()에 이어 이번 제206회 정례회에서 본청사 별관 증축사업의 기본 및 실시설계 용역비와 문수청사 매입 예산을 재상정했다.

 

시의회 기획행정위원회는 본청사 별관 증축에 대한 일말의 논의 없이 공유재산관리계획()보류중이라는 이유로 관련 예산을 전액 삭감해 예결위와 본회의 상정을 원천 봉쇄하는 등 논란이 가중되고 있다.

 

2019년 여수시 사회조사 보고서에 따르면 민원업무 처리 시 개선되어야 할 점으로 청사 분산 등으로 담당부서 위치 찾기 어려움이 개선사항 1순위로 꼽혔다. 한 개 청사에서 처리하지 못하는 복합민원이 연간 33,000여 건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여수시는 지금까지 3(시민2, 공무원1)의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시민 대다수가 별관증축을 찬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4월에 실시한 여수시민 의견조사에서도 응답자의 3분의 267%가 찬성했다.

 

또한 시가 시민의 의견 수렴을 위해 여서문수지역 간담회와 주민설명회, 각계 원로, 자생단체 간담회 등을 여러 차례 진행한 결과, 다수 시민들이 본청사 별관 증축을 희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각계 자생단체와 원로 및 주민자치협의회 등에서도 성명서 등을 통해 하나된 여수의 발전과 시민불편 해소를 위한 본청사 별관 증축에 지지 의사를 밝히면서, “시의회가 시의 미래 발전보다 정치적 판단으로 다수 시민의 의사를 무시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고 지적했다.

 

별관 증축에 찬성하는 한 시민은 민의에 따라 시의회 의결권이 행사되어야 하는 것이 마땅한데 정말 안타깝다면서, “여수시 미래 발전과 시민불편 해소를 위해서는 8개의 흩어진 청사를 하루 속히 한 곳으로 모아달라고 말했다.

 

한편 여수시는 청사분산에 따른 시민불편과 행정력 저하, 그리고 문수청사 안전등급 D등급에 따른 대체청사 마련 등을 위해 본청사 별관 증축의 청사진을 제시하고, 여문지구 활성화를 위해 620억 원 들이는 등 보완책 마련에 총력을 쏟고 있다.

 

▲ 여수시(시장, 권오봉)가 민선7기 핵심사업으로 추진하고 있는 본청사 별관 증축 관련 예산이 시의회 기획행정위원회에서 전액 삭감돼 논란이 가중되고 있다.
▲ 여수시(시장, 권오봉)가 민선7기 핵심사업으로 추진하고 있는 본청사 별관 증축 관련 예산이 시의회 기획행정위원회에서 전액 삭감돼 논란이 가중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