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0-26 14:43 (월)
코로나 사태 속 대목특수 사라져 상인들 망연자실
코로나 사태 속 대목특수 사라져 상인들 망연자실
  • 방수윤
  • 승인 2020.09.07 11: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코로나19 재확산에다 폭염에 태풍까지 겹치면서 여수수산시장 상인들의 한숨이 깊어지고 있다.

여수수산시장 상인들은 3주 앞으로 다가온 추석 대목마저 사라지는 것은 아닌지 벌써부터 우려하고 있는 모습이다.

6일 오후 여수수산시장 상인들은 마스크를 착용한 채 손님들을 기다리고 있었다. 이날은 토요일이라 예전 같으면 관광객들로 발 디딜 틈이 없었지만 손님이 줄어든 탓인지 문을 열지 않은 점포들도 심심치 않게 볼 수 있었다.

수산시장에서 만난 한 상인은 지난달에는 장마로 손님이 없더니만 이번 달 들어서는 코로나가 재확산돼 시장을 찾는 손님들이 뚝 끊겼다”라고 토로했다.

제수용품을 파는 건어물 시장도 3주 정도 남은 추석준비에 이곳저곳에서 상인과 손님들이 흥정하며 시끌벅적했겠지만, 코로나 여파로 손님이 끊겨 이 같은 풍경은 옛말이 된 것이다.

건어물을 판매하는 한 상인은 온종일 종일 손님을 기다렸지만, 오늘 오전에 매장을 찾은 손님은 손가락에 꼽힌다이러다 코로나19 여파로 추석 대목마저 사라지는 것은 아닌지 걱정이다.”며 한숨을 내쉬었다.

수산시장 상인회 관계자는 시장 내 상인들의 매출은 평년에 비해 적게는 50% 이상 많게는 80% 넘게 줄었다코로나 여파 등으로 손님이 줄어든 것은 어쩔 수 없지만, 고사 직전인 영세 상인들을 위해서라도 대한 정부나 지자체의 대책 마련이 절실하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