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1-26 14:19 (목)
여수시, 태풍 피해 농가 벼 세우기 ‘힘 보태’
여수시, 태풍 피해 농가 벼 세우기 ‘힘 보태’
  • 여수시 공보담당관
  • 승인 2020.09.04 14: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일 대포리 남해촌마을 찾아 일손 돕기 추진

 

 

여수시(시장 권오봉)가 제9호 태풍 마이삭으로 인해 도복 피해를 입은 농가에 일손 돕기를 추진해 농가에 힘을 보탰다.

 

시에 따르면 4일 농업기술센터 공무원, 자원봉사자 등 30여 명이 소라면 대포리 남해촌마을을 찾아 수확기를 앞둔 벼의 도복 피해 최소화를 위해 0.6ha의 벼 세우기 일손 돕기를 추진했다.

 

이번 태풍으로 여수시는 소라 대포 등 9개소에서 총 13.2ha의 벼가 쓰러졌다.

 

타 지역보다는 피해가 적은 편이나 수확기를 앞두고 벼 수발아 등 2차 피해가 우려됨에 따라 조기 복구토록 농가 지도를 강화할 방침이다.

 

시 관계자는 태풍 피해로 어려움을 겪는 농가에 조속한 피해 복구를 위해 모든 행정력을 동원하여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시에서는 농촌일손돕기 지원창구를 연중 운영해 일손이 부족한 농가를 방문하는 등 농촌 일손 돕기를 적극 권장할 계획이다.

▲ 여수시(시장 권오봉) 농업기술센터 공무원, 자원봉사자 등 30여 명이 4일 소라면 대포리 남해촌마을을 찾아 제9호 태풍 ‘마이삭’으로 인해 도복 피해를 입은 농가에 일손 돕기로 힘을 보탰다.
▲ 여수시(시장 권오봉) 농업기술센터 공무원, 자원봉사자 등 30여 명이 4일 소라면 대포리 남해촌마을을 찾아 제9호 태풍 ‘마이삭’으로 인해 도복 피해를 입은 농가에 일손 돕기로 힘을 보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