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2-01 14:00 (화)
여수시 공립노인전문요양병원, 선진운영 각오로 ‘새출발’
여수시 공립노인전문요양병원, 선진운영 각오로 ‘새출발’
  • 여수시 공보담당관
  • 승인 2020.09.02 15: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호의료재단, 9월 2일부터 5년간 수탁운영, “시민들에게 사랑받는 공립병원 될 것”

 

 

여수시(시장 권오봉)는 공립노인전문요양병원이 그동안 어려움을 극복하고 2일부터 시민 눈높이에 맞는 사랑받는 공립요양병원으로 새롭게 출발한다고 밝혔다.

 

민간 위수탁 협약에 따라 의료법인 삼호의료재단(이사장 장호직)92일부터 2025년까지 5년간 여수시노인전문요양병원을 운영하게 된다.

 

여수시노인전문요양병원은 지난해 5월부터 서울 소재 의료법인에서 수탁 운영해 왔으나 재정 악화, 법인회생절차 지연 등으로 공립병원의 안정적인 사업수행이 곤란하다고 판단해 지난 91일자로 계약을 중도 해지했다.

 

시는 민간위탁 공개모집, 수탁기관 선정심사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공신력, 전문성, 사업수행능력, 재정능력 등을 다각도로 검토해 지난 6월 삼호의료재단을 새 운영자로 선정하고 승계 절차를 진행해 왔다.

 

삼호의료재단 관계자는 지역에서 세계로 뻗어가겠다는 비전 아래 전문성과 효율성을 증대시키면서 치매관련 공립요양병원으로서 중추적인 역할을 수행해 여수시민들로부터 사랑 받는 공립병원으로 거듭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보건소 관계자는 그동안 위탁기관 부실 운영 문제 해결을 위해 입원환자 보호, 직원 고용승계, 새로운 수탁 공모자 선정 등 대응책을 마련에 힘써왔다고 밝히며, “이번 사건을 계기로 노인성질환 환자를 안심하고 맡길 수 있는 공공병원의 역할을 충실히 이행할 수 있도록 지도감독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지난 2009년 개원한 여수시 노인전문노인요양병원은 연면적 3,446에 지하 1, 지상 3층 규모로 125개 병상을 갖추고 있으며, 치매와 중풍 등 노인성질환에 대한 전문적인 치료는 물론 소외 계층에게 공공보건 의료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 여수시(시장 권오봉) 공립노인전문요양병원이 9월 2일부터 의료법인 삼호의료재단(이사장 장호직)이 5년간 운영을 맡으며 시민 눈높이에 맞는 사랑받는 공립요양병원으로 새롭게 출발한다.
▲ 여수시(시장 권오봉) 공립노인전문요양병원이 9월 2일부터 의료법인 삼호의료재단(이사장 장호직)이 5년간 운영을 맡으며 시민 눈높이에 맞는 사랑받는 공립요양병원으로 새롭게 출발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