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2-04 14:34 (금)
여수시, 혹명나방‧벼멸구 ‘빨간불’…“적기 방제” 당부
여수시, 혹명나방‧벼멸구 ‘빨간불’…“적기 방제” 당부
  • 여수시 공보담당관
  • 승인 2020.08.24 14: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예찰결과 벼 후기병해충 발생밀도 높아…8월 하순~9월 상순 총력방제 주문

 

여수시(시장 권오봉)24일 벼 수량과 품질을 크게 떨어뜨리는 혹명나방과 벼멸구의 발생밀도가 높다며 총력 방제에 나서줄 것을 당부하고 나섰다.

 

혹명나방과 벼멸구는 국내에서 월동하지 못하고 주로 중국 남부에서 증식된 개체가 해마다 5~7월 기류를 타고 국내로 이동하여 벼에 피해를 주는 해충이다.

 

시에 따르면 모내기 이후부터 병해충 피해 예방을 위해 주기적인 예찰 결과, 금년에는 혹명나방과 벼멸구의 비래량이 많아 방제 소홀 시 큰 피해가 예상된다고 밝혔다.

 

특히 혹명나방의 효과적인 방제를 위해서는 약제 살포 시기가 매우 중요하므로 피해잎이 1~2개 보일 때 즉시 방제에 나설 것을 주문했다.

 

시 관계자는 “8월 마지막 주부터 혹명나방 3세대 피해가 나오기 시작할 것으로 예상된다논을 주의깊게 살펴보고 피해잎이 보이면 즉시 등록된 약제를 이용하여 방제하고, 이후에는 벼멸구 위주로 보완방제를 실시해야 한다고 말했다.

 

여수시는 벼 병해충 피해예방을 위해 방제비 24500만 원을 편성해 친환경단지와 일반단지를 구분, 지원하고 있다.

 

▲ 여수시 농업기술센터 직원이 벼농사에 피해를 주는 병해충 예찰을 위해 주기적인 점검을 실시하고 있다.
▲ 여수시 농업기술센터 직원이 벼농사에 피해를 주는 병해충 예찰을 위해 주기적인 점검을 실시하고 있다.
▲ 여수시(시장 권오봉)가 24일 벼 수량과 품질을 크게 떨어뜨리는 혹명나방과 벼멸구의 발생밀도가 높다며 총력 방제에 나서줄 것을 당부하고 나섰다. (사진은 벼 잎 혹명나방 피해증상)
▲ 여수시(시장 권오봉)가 24일 벼 수량과 품질을 크게 떨어뜨리는 혹명나방과 벼멸구의 발생밀도가 높다며 총력 방제에 나서줄 것을 당부하고 나섰다. (사진은 벼 잎 혹명나방 피해증상)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