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9-22 15:39 (화)
밀듬벙의 여름풍경
밀듬벙의 여름풍경
  • 방수윤
  • 승인 2020.08.14 11: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돌산읍 우두리 상동마을 밀듬벙에 왔습니다.

밀듬벙은 105번 시내버스의 종점이기도 한데요. 밀듬벙은 바닷가 둠벙(웅덩이의 여수방언)에 멸치 떼가 몰려왔다가 물이 빠지면 미처 빠져나가지 못한 멸치를 뜰채로 떠 잡았다고 해서 붙여진 이름이라고 합니다.

이렇게 예쁜 해변이 최근 이어진 폭우와 강풍에 떠밀려온 쓰레기들로 가득 고여 있어 안타깝네요.

마을 앞에 펼쳐진 기암절벽에 서니 바다 건너편에 있는 경남 남해도가 손에 잡힐 듯 가까워 보입니다.

갯바위에 앉아서 낚시하시는 분들도 많고, 마을 사람들은 갓을 수확하고 파종하느라 여전히 바쁜 일상들입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