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9-22 15:39 (화)
비오는 날의 초상
비오는 날의 초상
  • 방수윤
  • 승인 2020.08.10 11: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달팽이도 비가 오는 날이면 그리움을 찾아 헤매나 봅니다. 오늘처럼 비가 오늘 날엔 매미도 창살너머 방충망에 매달리어 누구를 부르는지 울어댑니다.

또한, 비 오는 날이면 고소한 기름 냄새가 그립습니다. 아삭한 튀김이 생각나는 사람도 있습니다.

이왕 먹는 음식이면 제대로 된 음식을 먹고 싶은 것이 인지상정입니다.

생활의 달인에 소개된 튀김집을 찾아 돌산까지 달려갔지만 여기도 예외는 없습니다.

허술한 가게 앞은 10여대의 차들이 튀김을 들고 올 주인을 애타게 기다리고 있습니다.

정확히 기다리는데 소요된 시간이 40!

기다린 시간과 수고를 생각하면서 종류별로 다 나온 튀김에 애플수박으로 마무리하면 저녁 식사를 건너 뛰게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