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9-22 15:39 (화)
강풍이 지나간 만성리 해변의 아침풍경
강풍이 지나간 만성리 해변의 아침풍경
  • 방길자
  • 승인 2020.07.27 08: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4일 만성리해변의 아침 풍경이다.

검은 모래로 아름다운 전남 여수시 만흥동 만성리 해수욕장에 밤새 폭우를 동반한 강풍이 바다 쓰레기를 몽땅 해안가로 실어왔다.

멀리서 보면 모래사장에 새겨둔 해안선처럼 보이는 긴 줄, 하지만 가까이서 보니 각종 쓰레기와 해초들이 쌓여 만들어진 플라스틱 선이다.

횟집을 운영하는 한 주민은 "강풍을 동반하는 비가 내릴 때마다 쓰레기가 해변으로 떠밀려오고 있다""본격적인 휴가철을 맞아 여수시와 마을 주민들이 해변 정화작업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