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9-22 15:39 (화)
베테랑 해녀, 금오도 바다를 들어 올리다!
베테랑 해녀, 금오도 바다를 들어 올리다!
  • 김양곤
  • 승인 2020.07.20 09: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오도 해녀' 김성희, 바다를 품다
'섬섬여수', 여수 해녀의 꿈

40여년을 한결 같이 자맥질을 해오신 금오도 해녀 김성희님!
오늘도 일찍 나서 4시간 동안 자맥질을 하더니 금오도 바다를 담아 나오셨다.
온갖 해삼, 고둥, 전복, 그 싱싱함은 어디의 해산물과도 비교 할 수 없울 정도였다.

- 물속 시야는 어땠어요?
- 너무너무 맑아요~!
들어가보지는 못했지만 그 맑음이 눈에 선하다.

고둥의 크기가 커서 하나 하나  손으로 바위에 붙어있는 것을 떼어내는게 여간 힘든게 아니기 때문에 손목이 아프시다고 한다.

오늘따라 유난히 파란 하늘과 어울리는 바다를 고스란히 가져오셨다.
그리고 이 수고가 아니면 우리는 금오도 바다의 싱싱함을 맛볼 수 없을 것이다.
금오도 여천항 매표소 바로 옆에 있어 섬을 찾는 관광객들이나 주민들이 언제든 싱싱함을 만날 수 있어 좋다.

김성희 해녀께서는 사라지는 후배 해녀 양성에도 관심을 가지고 기회가 주어지면 강사로 나설 계획도 있다고 하신다.
여수 바다의 산 증인이시고 날마다 바다를 들어올리시는 김성희 해녀님이 항상 안전하게 해녀 활동을 하실 수 있기를 바란다.

또한 준비하시는 계획이 성공해 여수의 자랑거리가 되었으면 싶다.

항상 건강하게 지내시기를 바라고, 어머니 '파이팅~!'입니다!

금오도 바다를 닮아온 김성희해녀
금오도 바다를 담아온 김성희 해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