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8-04 14:15 (화)
냉면의 계절! 화양면으로 냉면 먹으러 가요~
냉면의 계절! 화양면으로 냉면 먹으러 가요~
  • 김정선 기자
  • 승인 2020.06.23 08: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수 화양면 나진리 냉면 맛집

여수 화양면 22번 국도를 따라 가다보면 나진리에 이릅니다. 고즈넉한 갯마을은 세월을 비켜간 듯 옛 모습이 아직 있습니다. 가끔씩 바다가 얼굴을 내밀고 너른 들녘 에는 햇살 머금은 옥수수가 제법 실하게 익어갑니다. 모퉁이 어딘가에는 열무도 자라고 있을 겁니다.

이 곳에 해마다 여름이면 열무냉면을 맛보기위해 수많은 사람들이 북적이는 곳이 있습니다.

곡물이나 녹말의 재료에 따라 밀국수, 메밀국수, 녹말국수, 칡국수 따위가 있습니다. 또 따뜻한 국물에 먹는 온면, 장국에 말지 않고 갖은 양념으로 비벼 먹는 비빔국수, 찬 육수나 동치미국물에 먹는 냉면, 콩국에 말아 먹는 여름철 별미인 콩국수가 있습니다. 옛날 고향집에서는 보통 때에도 점심으로 국수를 자주 먹었습니다.

이 집 열무냉면은 어린 시절 먹었던 바로 그 맛이 떠오릅니다,

2020년6월 21일 여수 화양면 나진리  토박이국밥집이 있다. 고즈넉한 갯마을이  해마다 여름철이면 수많은 사람들로 북적대는곳이다 시골인심을 담아낸 새끔한 열무냉면 한그릇은 다시찾지 않을 수 없는 맛이다.오마이뉴스 에서 사진을 가져왔읍니다.
2020년 6월 21일, 여수 화양면 나진리에 열무냉면으로 유명한 국밥집이 있다.
고즈넉한 갯마을이 해마다 여름철이면 수많은 사람들로 북적대는 곳이다.
시골인심을 담아낸 새끔한 열무냉면 한그릇은 다시찾지 않을 수 없는 맛이다.
사진출처 : 오마이뉴스

냉면그릇에는 발그레한 고춧물을 머금은 살얼음이 가득합니다. 면발도 쫄깃쫄깃 하고 푸짐합니다. 한 술 떠서 먹는 순간 ~!”하는 탄성이 절로 터져 나옵니다. 한 손님은맛이 시원하고 깔끔해 참말로 맛있어요.”라며 감상을 전했다. 잘 발효된 새큼한 열무의 맛에 매료되고 맙니다. “후루룩~” 냉면 한 그릇 비워내고 나면 무더위가 가십니다.

착한 열무 냉면은 올 여름에도 사랑할 수밖에 없는 참 기분 좋은 맛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