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0-20 14:41 (화)
현대사 비극 여순사건 다룬 영화 '동백'…23일 제작발표회
현대사 비극 여순사건 다룬 영화 '동백'…23일 제작발표회
  • 여수시 공보담당관
  • 승인 2020.06.22 15: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들어라, 이 진실을!’ 동백에 여순사건의 아픔을 담는다....오는 24일 크랭크인

 

지역의 아픈 역사인 1019여순사건을 기반으로 한 영화가 제작될 예정이어서 화제다.

수시(시장 권오봉)에 따르면 영화 제작사인 해오름이앤티(대표 신준영)측이 오는 23일 여수문화홀에서 영화 동백의 제작발표회를 개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동백은 여순사건 부역자로 아버지를 잃은 노인 황순철과 가해자의 딸 장연실의 세대를 이어온 악연을 풀기 위한 갈등과 복수 그리고 화해와 용서를 담은 영화이다.

아름다운 여수의 풍광을 배경삼아 박근형, 김보미, 신복숙 등 국내의 내로라하는 연기파 배우들의 열연으로 70여 년이 지난 현재까지 이어지는 여순사건의 아픈 역사를 그려낼 예정이다.

동백24일 크랭크인에 들어가 9월 중 시민을 대상으로 하는 시사회와 국회 방문 시사회를 갖고 내년 2월 베를린영화제에 출품할 계획이다.

그동안 여수시는 여수시 여수순천 1019사건 지역민 희생자 위령사업 지원 등에 관한 조례를 만들고, 특별법 제정을 위한 서울 추모문화제, 특별법 제정 촉구 국회방문 등 활발한 활동을 펼쳤으나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에 상정된 안건이 20대 국회의 문턱을 넘지 못하고 임기만료로 자동 폐기된 바 있다.

권오봉 여수시장은 여순사건 발생 70여 년이 지난 지금 유족들이 사망하거나 고령으로 국가차원의 조속한 진실규명과 희생자의 명예회복이 시급한 상황이다, “영화 동백이 여순사건에 대한 국민적 공감대 형성과 여순사건 특별법 제정에 든든한 문화 콘텐츠적 지원군이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 동백 영화 제작발표회 포토존
▲ 동백 영화 제작발표회 포토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