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8-04 14:15 (화)
거문도 뱃길 잦은 결항…주민들 여객선협동조합 설립 나서
거문도 뱃길 잦은 결항…주민들 여객선협동조합 설립 나서
  • 여수시 공보담당관
  • 승인 2020.06.10 15: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9일, 협동조합 발기인 구성 및 정관 작성 마쳐

 

여수시 삼산면 주민들이 잦은 여객선 운항 중단으로 문제를 빚어 온 여수~거문 항로 여객선을 직접 운영하기 위해 준비를 서두르고 있다.

삼산면사무소(면장 공주식)에 따르면 지난 9(가칭)삼산면주민여객선협동조합 발기인회(대표 나웅진)가 거문도여객선터미널 회의실에서 회의를 열고 발기인 구성과 정관 작성을 마쳤다고 10일 밝혔다.

발기인회는 관내 주민들과 향우 및 일반인들을 대상으로 협동조합 설립 동의자를 모집할 계획이다. 이후 창립총회 개최, 설립신고, 출자금 납입, 설립 등기 등의 절차를 거쳐 협동조합을 설립하고 여객운송사업면허를 취득해 주민이 직접 운영하는 여객선을 취항시킬 계획이다.

앞서 지난달 6일부터 14일까지 삼산면지역발전위원회를 주축으로 삼산면 10개 마을과 여수지역 향우회를 방문해 협동조합 설립 설명회를 갖는 등 사전 준비작업도 거쳤다.

나웅진 발기인회 대표는 주민이 직접 운영하는 여객선이 하루 속히 취항할 수 있도록 일정을 최대한 앞당기는 등 협동조합 설립에 최선을 다하겠다, “조합 설립에 뜻있는 분들은 많이 동참해 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현재 여수와 삼산면을 오가는 여객선은 1개 선사에 1척이 운항되고 있으나, 여객선이 낡고 단일 선사가 운영하다보니 결항이 잦아 주민들이 많은 불편을 겪어 왔다.

그동안 삼산면 주민들은 항로의 안정적인 운영을 위해 신규 선사 유치와 노후여객선의 대체선 확보 등을 여수지방해양수산청과 선사에 지속적으로 요구해 왔다.

지난 4월에는 선령 만료로 대체선이 투입되지 못한 채 7일 동안 여객선 운항이 중단돼 2천여 주민들의 발이 묶이고 해풍쑥삼치 등 특산품 배송에 차질을 빚기도 했다.

▲ 지난 9일 여수~거문 항로 여객선 직접 운영을 위해 모인 (가칭)삼산면주민여객선협동조합 발기인회(대표 나웅진) 회의 모습
▲ 지난 9일 여수~거문 항로 여객선 직접 운영을 위해 모인 (가칭)삼산면주민여객선협동조합 발기인회(대표 나웅진) 회의 모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