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1-25 17:27 (수)
초여름의 흥국사 계곡, 그 서늘한 황홀함
초여름의 흥국사 계곡, 그 서늘한 황홀함
  • 방길자
  • 승인 2020.05.19 09: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무마다 신록이 폭포처럼 흘러내리는 초여름이다.

일찍 찾아온 초여름 날씨로 살갗에 닿는 바람이 그리 차진 않다.

도심을 조금만 벗어나도 푸른 숲과 맑은 공기, 그리고 따스한 햇살이 마음을 확 트이게 한다.

흥국사 계곡은 간밤에 내린 비가 더해져 맑고 시원한 물줄기를 쏟아 내리고 있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