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7-03 11:50 (금)
포스코케미칼, 율촌산단에 연간 3만 톤 규모 양극재공장 준공
포스코케미칼, 율촌산단에 연간 3만 톤 규모 양극재공장 준공
  • 여수시 공보담당관
  • 승인 2020.05.14 15: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4일 준공식 개최, 율촌산단 미래 친환경 핵심사업 도약
300여 명 직‧간접 고용 창출효과, 지역경제 활성화 기대

 

여수시(시장 권오봉)는 포스코케미칼(대표 민경준)이 율촌산단에 연간 3만 톤급 규모의 양극재 제조 공장을 준공했다고 밝혔다.

14포스코케미칼 광양공장에서 열린 이날 준공식에는 김영록 전남도지사와 서은수 여수부시장, 김명원 광양부시장, 김갑섭 광양만권경제자유구역청장, 민경준 포스코케미칼 대표이사 등 90여 명이 참석했다.

민경준 포스코케미칼 대표이사의 기념사, 김영록 전남도지사의 축사에 이어 준공 세리머니, 공장투어 및 기념식수 등을 진행했다.

포스코케미칼은 20188월부터 율촌산단에 축구장 20개 크기인 165,203부지에 이차전지의 원재료로 쓰이는 양극재 공장을 조성해 왔다.

작년 71단계로 연간 6천 톤 규모의 생산 설비를 준공한 것에 이어, 이번 2단계는 연간 24천 톤 규모의 설비를 증설해 율촌산단 내에서만 연간 3만 톤 규모의 고용량 양극재의 생산 체제를 갖추게 됐다.

포스코케미칼은 향후 시장 상황과 수주를 고려, 8만 톤까지 생산 규모를 확대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율촌산단은 광양항이 인접한 입지 조건으로 해외 수출 시 물류비용이 절감되며, 여수광양 등 우수 현장인력 확보가 용이한 강점을 갖고 있다, “이번 양극재 공장 준공으로 300여 명의 고용창출효과와 지역경제 활성화, 미래 친환경 핵심사업인 이차전지 산업의 발전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차전지란 충전해서 반영구적으로 쓸 수 있어 전기차나 휴대전화 배터리, 노트북 등에 널리 쓰이며, 글로벌 전기차 시장 규모가 급성장함에 따라 주목받고 있다.

▲ 14일 포스코케미칼 광양공장에서 열린 양극재 광양공장 2단계 준공식에서 김영록 전남도지사와 서은수 여수부시장, 김명원 광양부시장, 김갑섭 광양만권경제자유구역청장, 민경준 포스코케미칼 대표이사 등이 준공세리머니 버튼을 누르고 있다.
▲ 14일 포스코케미칼 광양공장에서 열린 양극재 광양공장 2단계 준공식에서 김영록 전남도지사와 서은수 여수부시장, 김명원 광양부시장, 김갑섭 광양만권경제자유구역청장, 민경준 포스코케미칼 대표이사 등이 준공세리머니 버튼을 누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