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2-02 14:36 (수)
생활 속 거리두기…여수시, 관광분야 방역대응 ‘한층 강화’
생활 속 거리두기…여수시, 관광분야 방역대응 ‘한층 강화’
  • 여수시 공보담당관
  • 승인 2020.05.07 15: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금연휴 기간(4.30~5.5), 관광객 23만 9천 명 여수 찾아
시, 관광사업체 협력 방역 대응에 총력

 

황금연휴를 맞아 코로나19로 움츠러들었던 관광 심리가 되살아나고 있다.

여수시(시장 권오봉)는 지난 6일부터 생활 속 거리두기 전환에 따라 관광객과 시민의 안전을 위해 주요 관광지와 관광시설 방역 대책을 강화하고 사회적 거리두기 때보다 철저를 기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시에 따르면 황금연휴(4.305.5) 기간 약 239천 명의 관광객이 여수를 다녀간 것으로 집계 됐다.

이는 지난 해 같은 기간 412천 명과 비교할 때 42% 감소한 수치이나, 지난 4월 일주일 평균 방문객이 8만 명일 때와 비교하면 큰 폭으로 늘어났다.

특히 51일은 6만 명, 2일은 57천 명이 방문하면서 코로나19 발생 이후 일일 방문객 최고치를 기록했다.

호텔 등 주요 숙박시설 평균 투숙률은 약 74%를 기록해, 코로나19로 큰 타격을 받았던 관광업체들에게 이번 황금연휴가 회생의 기회가 된 것으로 나타났다.

여수시는 관광객 증가에 대비해 방문객 발열 확인과 마스크 착용을 권고하고 일부 관광시설은 미착용 시 입장을 제한하는 한편 종사자 마스크 착용, 손소독제 비치, 손잡이난간 등 다중 접촉 시설물 수시 소독 관리 등 현장 점검을 강화하고 있다.

연휴기간 여수 대표 관광지 오동도는 야외임에도 입장객 전원 발열 체크 실시했다.

실내 관광시설도 체온계를 비치하고 입장 시 발열 확인과 마스크 착용을 안내했다.

지난 1일부터 운행에 들어간 여수고흥간 여수 섬섬길 브릿지 시티투어도 버스 일일 방역소독과 버스 좌석 등 다중 접촉 시설물을 수시 소독하고, 탑승객 발열 확인, 마스크 미착용 시 탑승 불가, 탑승객 간격 유지 등 철저한 방역 대책을 마련했다.

시는 앞으로도 코로나19 청정 관광도시 명성을 이어 나가기 위해 민간 관광시설과 협력하여 관광분야 방역 대책을 지속 추진해 나갈 방침이다.

시 관계자는 생활 속 거리두기는 코로나19 종식이 아닌 코로나19 차단을 위한 방역을 지속하면서 일상생활과의 균형점을 찾기 위한 방책이라며, “여수를 찾아오시는 관광객 여러분께서는 개인 위생 수칙을 철저히 지켜주실 것을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 오동도 입장객 발열 확인
▲ 오동도 입장객 발열 확인
▴ 실내 관광시설 방문객 발열 확인
▴ 실내 관광시설 방문객 발열 확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