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9-25 16:46 (금)
드라이브 스루로 즐기는 ‘화양면 벚꽃길’
드라이브 스루로 즐기는 ‘화양면 벚꽃길’
  • 방수윤
  • 승인 2020.04.01 08: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때문에 봄꽃행사도 다 취소되는 요즘입니다. 실감은 안 나지만 어느새 봄은 일상이 되었습니다.

오전 내내 집에서 뒹굴다가 올해 벚꽃은 이번 주가 마지막이라고 생각하니 정신이 번쩍 듭니다.

사회적 거리두기를 위해 자가용을 타고 밖을 나섰습니다. 화양면 구 도로변이 하늘이 보이지 않을 정도로 벚꽃구름이 터널을 이루고 있네요.

나진을 지나 시작된 벚꽃길이 이곳 안일초등학교 앞에서 정점을 찍고 있어요.

벚꽃이 참 예쁘네요!

예상은 했지만 어느새 나무들은 새 잎을 준비하고 이미 벚꽃과 작별 준비를 하고 있네요.

따사로운 봄 햇살 맞으며 이 초록초록한 풍경에 감사하며 벚꽃길 아래서 사진을 찍고 또 찍었어요.

새 도로가 생긴 탓에 차도 없고 사람도 거의 없어, 사회적 거리를 유지해야 하는 요즘 벚꽃 드라이브하기에도 딱 좋은 길입니다.

요즘 같은 날씨에는 나오기만 하면 어디로 가든지 즐거운 여행이 되는데요.

꽃길을 걸으며 산뜻한 봄바람에 날리는 꽃눈을 맞으니 핑크빛 벚꽃이 마음까지도 아련하게 물들입니다.

차에서 내려 잠깐 이 길을 걸었지만 꽃길을 걷는 내내 하얀 꽃잎들이 흩날려 반겨줘서 고마웠어요.

이렇게 예쁜 벚꽃도 하룻밤 비바람에 꽃잎이 우수수 떨어져 버리는데요.

아마도 이번 주 까지는 여수에서 벚꽃의 환상적인 자태를 구경하실 수 있을 것 같아요.

화양면 꽃길은 화려함보다는 호젓하고 아늑함이 느껴지는 것이 특징입니다.

화사한 벚꽃이 벚꽃의 몽환적인 분위기에 마음이 홀려 고개를 젖히고 하늘만 쳐다보다 발아래 핀 예쁜 민들레와 유채 그리고 이름 모를 야생화들을 보지 못한 아쉬움이 남네요.

화사한 봄날! 바람과 꽃과 물소리와 함께 기분 좋은 드라이브를 했어요.

더도 말고 덜도 말고 봄날만 같았으면 좋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