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7-03 11:50 (금)
호암산에 봄의 전령 할미꽃이 피었어요
호암산에 봄의 전령 할미꽃이 피었어요
  • 방수윤
  • 승인 2020.03.05 09: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4일 오림동 내동마을 호암산 등산로 입구에 보송보송 솜털이 촘촘히 박힌 할미꽃이 따뜻한 봄 햇살을 반기고 있다.

이렇게 예쁜 꽃을 왜 할미꽃이라고 했을까?

할미꽃이라는 이름이 붙은 이유로 두 가지 설이 있다. '할머니처럼 허리가 구부러져 있는 것처럼 보여서 할미꽃으로 부르게 되었다.'는 설과, '꽃이 지고 난 다음에 생기는 하얀 털이 할머니의 하얀 머리카락을 닮았다.'고 해서 할미꽃이라는 이름을 얻게 되었다는 설이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