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8-05 13:55 (수)
여수시, 해맞이 인파 ‘북적’…‘6만 명 방문’
여수시, 해맞이 인파 ‘북적’…‘6만 명 방문’
  • 여수시 공보담당관
  • 승인 2020.01.01 16: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향일암일출제 3만 7500여 명, 분산일출제 2만 4000여 명 몰려
셔틀버스 운영, 유관기관 간 긴밀한 협조 체계 등으로 교통 소통 원활

경자년(庚子年) 새해 첫날 해돋이를 보기 위해 여수시 일출 명소에 6만여 명의 인파가 몰렸다.

 

1일 여수시에 따르면, 올해 여수향일암일출제 방문객은 37500여 명으로 지난해 35000여 명보다 2500명가량 증가했다.

 

돌산읍 용월사와 오동도, 소호요트장 등 23개 해맞이 명소에서 열린 분산일출제에도 24000여 명이 찾은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로 24회를 맞는 여수향일암일출제는 돌산읍 임포마을 일원에서 제야의 종 타종, 불꽃놀이, 신년 대동 한마당 행사 등으로 꾸며졌다.

 

자정이 되자 향일암 종각에서는 새해를 기념하고 평안을 기원하는 서른세 번의 타종이 울렸고, 밤하늘은 오색불꽃으로 물들었다.

 

이어 덕담 퍼레이드와 댄스파티, 그룹사운드 공연 등이 펼쳐졌고, 일출 시간에 맞춰 소망패 달기와 시루떡 나눔 행사도 진행됐다.

 

시는 셔틀버스 운영과 시내버스 증회 운행, 유관기관 간 긴밀한 협조 체계 유지로 차 막힘 현상을 최소화했다.

 

분산일출제는 읍면동 추진위원회와 자생단체의 헌신과 봉사의 장이자 시민과 관광객이 함께 즐기는 축제의 장이었다.

 

위원회는 해맞이 제례, 문화공연, 소원카드 쓰기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선보였고, 방문객에게 떡국과 음료를 무료로 제공하기도 했다.

 

이날 권오봉 여수시장은 향일암일출제에 참석해 여수시민의 건강과 행복, 지역 경제 활성화 등을 기원했다.

 

이후 오동도로 자리를 옮겨 방문객과 덕담을 나누고, 분산일출제 봉사자와 공무원 등의 노고를 격려했다.

 

권오봉 여수시장은 소망하는 모든 일들 다 이루시고, 건강과 행복이 가득하길 기원한다면서 올해는 민선7기 시정성과가 가시화될 수 있도록 경제 활력 확산’, ‘관광콘텐츠 확충’, ‘국제화 기반조성’, ‘시민 안전’, ‘생활밀착형 복지 구현에 매진하겠다고 밝혔다.

 

경자년 새해 첫날 여수시 오동도에서 방문객들이 해돋이를 카메라에 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