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1-19 16:30 (화)
‘저탄소생활 실천 국민대회’ 31일 여수서 개막
‘저탄소생활 실천 국민대회’ 31일 여수서 개막
  • 여수시 공보담당관
  • 승인 2019.10.30 13: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월 1일까지 엑스포컨벤션터서 경연대회, 체험‧전시 홍보관 등으로 꾸며져

여수시(시장 권오봉)는 환경부, 전라남도, 한국기후환경네트워크와 공동으로 ‘2019 저탄소생활 실천 국민대회를 이달 31일부터 내달 1일까지 엑스포컨벤션센터에서 개최한다고 30일 밝혔다.

 

저탄소생활 실천 국민대회는 생활분야의 온실가스 감축 실천을 확산하기 위해 민간단체를 중심으로 지난 2008년부터 매년 열리고 있다.

 

이번 행사 주제는 기후위기, 에스오에스(SOS) 나의 지구를 구해줘!’로 기후변화의 심각성과 생활 속에서 온실가스 저감 실천의 중요성을 나타내고 있다.

 

첫날 행사는 여수시립국악단 특별공연을 시작으로 개회식, 저탄소생활 경연대회가 이어지고, 다양한 체험전시 홍보관도 문을 연다.

 

개회식은 내빈과 네트워크 참여단체 대표, 녹색활동가 등 10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저탄소 생활운동 영상물 상영, 유공자 시상, 퍼포먼스 순으로 진행된다.

 

같은 날 진행되는 경연대회는 기후변화대응 국민실천 부문과 교육홍보 부문으로 치러진다.

 

예선을 통과한 지자체, 기업, 민간단체 등 20개 팀이 지난 1년간 저탄소생활 실천성과를 발표하고, 심사결과에 따라 환경부 장관상과 상금을 받는다.

 

여수시는 여서동 현대산업 1, 2차 아파트(관리소장 서근화)의 음식물쓰레기 줄이기, 공공요금 절약 운영에 관한 저탄소생활 실천 사례를 발표할 예정이다.

 

대회 이튿날은 환경문화체험을 운영한다. 참석자들은 오동도, 이순신광장, 고소대, 향일암, 장도, 소호동동다리 등에서 여수의 자연경관과 관광지를 만끽할 계획이다.

 

여수시 관계자는 “UN기후변화협약 당사국 총회 유치와 국립 해양기상과학관 건립을 추진하고 있는 여수에서 저탄소생활 실천 국민대회가 열리게 된 것을 매우 뜻깊게 생각한다면서 이번 대회를 통해 저탄소생활 실천에 대한 국민들의 관심이 높아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