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1-13 11:19 (수)
공은선생의 망국의 한이 서린 고산서원
공은선생의 망국의 한이 서린 고산서원
  • 방길자
  • 승인 2019.09.09 13: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은 선생을 배향하는 고산서원 모습이다.

고산성원은 상암초등학교 앞 도로가에 위치해 있다.

공은 선생의 본관은 곡부(曲阜). 자는 백량(伯良), 호는 고산(孤山)이다.

공은 선생은 원나라에서 공민왕과 결혼한 노국공주를 따라 수행원으로 와서 귀화하여 곡부 공씨의 시조가 되었으며, 공자의 52대손 창원백(昌原伯) 공소(孔紹)의 손자이다.

공은은 1380(우왕 6) 문과에 급제하여 벼슬길에 나가 고려 멸망 무렵에는 문하시랑평장사(門下侍郞平章事)에 이르렀으나 이성계의 조선 건국을 불의라 여겨 두문동에 은거하였다가 조선 초에 여수시 삼일동 낙포에 유배된 인물이다.

공은의 후손들이 1958년 여일재(麗日齋)를 창건했다.

한편 공은의 묘소는 여수시 월내동 선영에 있다.

공은선생이 남긴 한편의 시가 남아있어 그의 사상과 심정을 느낄 수 있어 적어본다.

亡國孤臣痛一躬 / 망국의 외로운 신하 이 한 몸 괴롭지만

豈憂此路海邊窮 / 바닷가 땅 끝까지 왔음을 어찌 근심하랴

風波橈楫懷唐介 / 풍파 헤쳐 노를 저어 당개(唐介)를 따르고

獐霧橫頻感寇公 / 짙은 안개 빗겨가 구공(寇公)을 생각하네

谷鳥避羅飛野外 / 산골 새는 그물을 피하여 들 밖을 자유로이 날고

池魚畏釣就溟中 / 연못의 고기떼는 낚시가 두려워 깊은 데로 헤엄쳐 간다

人生自古誰無死 / 인생이 예부터 죽지 않은 이 있던가

留取丹心照日紅 / 죽기를 각오한 충성심이 붉게 빛나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