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8-23 16:00 (금)
이번 여름의 추억/今度の夏の思い出
이번 여름의 추억/今度の夏の思い出
  • 다나까도모요
  • 승인 2019.08.01 16: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들 학교가 방학을 해서 아이들을 데리고 여수해양레일바이크를 타러 갔다. 아직 휴가철이 아니었고, 평일 오전에 일찍 가니 대기 줄 없이 바로 탈 수 있었다. 직원 아저씨가 아이들은 뒤에 타라고 하셨다. 레일바이크 앞자리는 아주 살짝 누워서 타게 돼 있어서 페달을 밟는 게 힘이 든 편이라서 젊은 아이들이 밟기 편한 쪽으로 안내를 해준 거 같았다.

아이들은 몇 번 탔지만 레일바이크가 생긴 지가 좀 오래됐는데 필자는 이번이 처음이었다. 실은 두 번 정도 토요일에 갔었는데 시내버스 안에서 봐도 이미 사람들 줄이 길게 있었고 매표소에는 매진이라고 표시돼 있었다. 만성리 바다를 구경하고 사 먹은 닭꼬치로 마음을 달래고는 돌아왔었다. 그래서 이번에 바로 탈 수 있어서 기뻤고 설렜다.

가는 길은 내리막이고 돌아오는 건 오르막이다. 가는 건 페달을 밟지 않아도 될 만큼 편했다. 그때는 장마가 끝나가는 무렵이라 날은 흐렸지만 옆에 넓은 바다를 보면서 시원하고 신나게 달렸다.

터널 구간은 군데군데 등불이 있었다. 비가 내리는 것 같은 등이 마음에 들었다. 아쉬운 건 ‘I LOVE YEOSU'의 글이 고장 나 있었던 것이다. 고치는 시간이 오래 안 걸리는 것 같고 비용도 많이 들지 않은 것 같은데, 주말에 많은 이용객이 볼 걸 생각하니 안타까웠다.

 

돌아가는 길은 예상대로 조금 힘들었다. 그런대도 앞의 바이크와 거리 유지를 주의해야 하는 정도로 우리는 빨리 달릴 수 있었다. 왕복 3.5km라고 하지만 생각보다 금방 도착했다. 직원 아저씨가 아이들에게 바다에 있는 배들은 외국에서 온 배라고, 또 지금 그중에도 엄청 큰 배가 와 있다고 뭔가 자랑하듯 가르쳐 주셨다.

날씨가 더웠지만 만성리에 왔으니 당연하듯 또 닭꼬치를 먹었다. 해수욕장은 웬일로 사람이 적었다. 물놀이도 할 수 있었는데 수영복을 안 챙겨 와서 후회했다.

본 기사는  외국인 기자단의 '다나까 도모요' 기자님이 작성한 글로, 번역 등에 있어 다소 미흡한 점이 있을 수 있음을 양해 부탁드립니다.

この記事麗水市今年 試験的運営している 外国人市民記者団たなかともよ記者作成した翻訳多少 不十分が あるかも しれないことを 了解を おいします

 

息子たちが夏休みになってヨス海洋レールバイクをりにったまだ休暇ピークではなく平日午前めにったので待機しにすぐにることが出来職員のおじさんが子供たちはろにれとったレールバイクの前席ばしてって大変なので子達がペダルをむのが案内をしたようだった

子供たちは何回ったがレールバイクが出来てからちょっとくなるのに筆者今回めてだった2土曜日ったが市内バスのからてもすでにくて切符売ではれと表示されていた万城里見物してってべたをなだめてったそれで今回すぐにれてうれしかったしわくわくした

登坂くのはペダルをまなくてもいいくらいだったその梅雨わりかけの時期っていたがながらしくおもしろかった

トンネルの区間々ライトがあったじのライトがった残念なのはI LOVE YEOSUけていたことだ修理期間費用きくかかるようにはえないのにそのままなので週末くの利用客ることをえるともどかしかった

予想通ししんどかったそれでものバイクとの距離維持注意しなければならないくらいにたちはれた往復3.5kmうがったよりすぐ到着した職員のおじさんが子供たちににいる外国からたのだとまたそのでもどてもきなていると自慢するようにえてくれた

天気かったが万城里たので当然のようにまたべた海水浴場はどうしたことかなかった水遊びも出来たのに水泳服っててなくて後悔した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