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0-14 14:46 (월)
여순사건 시민추진위 출범…특별법 제정 박차
여순사건 시민추진위 출범…특별법 제정 박차
  • 여수시 공보담당관
  • 승인 2019.07.29 13: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9일 오전 시청 상황실…유족, 시의원, 종교계 등 위원 22명 위촉
지역민 희생자 지원사업 세부 계획과 재정, 위원회 운영 등 심의‧의결

여순사건 지원사업과 특별법 제정에 앞장설 여수순천 1019사건 지역민 희생자 지원사업 시민추진위원회(이하 위원회)29일 출범했다.

 

여수시는 이날 오전 시청 상황실에서 권오봉 여수시장과 위원 등 3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위원회 출범식을 열었다고 밝혔다.

 

시는 올 상반기에 관련 조례를 개정하고, 지난 71일부터 조례에 명시된 단체로부터 위원추천을 받았다.

 

이에 따라 민간인 유족, 순직 군경 유족, 시의회, 안보보훈 단체, 시민사회단체, 법조계, 종교계, 문화예술계, 언론계 등 22명으로 위원회를 구성했다.

 

위원회 임기는 2년이고 연임할 수 있다. 여순 사건 지역민 희생자 지원사업 세부 계획과 재정, 위원회 운영 등을 심의의결한다.

 

운영 일정을 보면 오는 9월까지 문화예술행사와 71주년 합동추념식 사업을 준비하고 내년도 사업을 논의할 계획이다.

 

또 특별법 제정 공감대 형성을 위해 홍보물을 제작배포하고, 만성리 위령비 주변 환경정리와 유적지 안내표지판 정비에 나설 예정이다.

 

10월에는 여수순천광양시 행정협의회 주관으로 국회에서 여순사건 사진 전시전을 개최하고, 여순사건 희생자 합동 추념식과 음악회, 시 낭송 등 각종 문화예술제도 진행할 방침이다.

 

권오봉 여수시장은 위원 22명에게 위촉장 수여 후 “20대 국회에서 여순사건 특별법이 처리될 수 있도록 지혜와 역량을 모아주길 당부한다고 말했다.

위원들은 여수지역사회연구소 김병호 이사장을 위원장으로, 여순사건 순직경찰 유족대표 남중옥 씨를 부위원장으로 선출했다. 원활한 사업 추진을 위해 실무위원회도 꾸리기로 했다.

 

김병호 위원장은 위원회가 지역 내 갈등과 반목을 극복하고 상생과 화합의 분위기를 만드는 데 앞장설 것이라며 진상규명을 위한 특별법 제정이 조속히 실현될 수 있도록 시민의 뜻을 한데 모아 국회에 전달하는 일에도 힘쓰겠다고 말했다.

 

여순사건 특별법은 20대 국회에 5개 법률안이 발의됐으며, 현재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에 상정돼 논의되고 있다.

▲ 권오봉 여수시장이 29일 여수시청 상황실에서 열린 여수‧순천 10‧19사건 지역민 희생자 지원사업 시민추진위원회 출범식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 권오봉 여수시장이 29일 여수시청 상황실에서 열린 여수‧순천 10‧19사건 지역민 희생자 지원사업 시민추진위원회 출범식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