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8-16 14:19 (금)
남북이산가족 상봉 사진전시회/南北離散家族再会の写真展示会
남북이산가족 상봉 사진전시회/南北離散家族再会の写真展示会
  • 다나까도모요
  • 승인 2019.06.12 13: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요즘 가족 간의 문제로 인한 흉악한 뉴스를 보곤 한다. 행복하자고 가족을 이루었을 테고 서로가 존중하며 협력하며 그리고 무엇보다 사랑하면서 살아가야 할 걸,사건 뉴스를 보면 안타까울 따름이다. 가까이 있는 우리 가족을 소중히 여기며 잘해야지. 사진전을 보면서 그런 생각을 했다.

이 사진전은 지난 3월 국회에서 국회의원실 주관으로 국회회관 로비에서 남북통일운동 국민연합이 주최한 성공적인 행사이다. 호국의 달 6월에 맞는 뜻깊은 행사이다. 67일부터 9일까지 디오션호텔 로비에서 전시됐다. ‘통일은 어렵다고 하지만 그 시작은 가정이고 가정을 바로 세우고 그 힘을 모아 참 사랑으로 나아간다면 조국 통일은 가능할 것이다라는 게 주최 측의 바람이다.

남북으로 갈라지고 자유로이 만나지 못하고 있는 사람들이 아직도 많다. 그리워서 한 번만이라도 만나게 해 달라고 노력을 많이 하고 있다. 자료에 따르면 화상상봉을 포함해서 이제 28회나 상봉의 장이 진행됐다. ‘피는 물보다 진하다는 말이 떠오른다. 사진들을 보면 저절로 눈물이 났다. 부모님이 보고 싶게 됐다. 필자는 몸이 안 좋은 데다 가는 데 하루가 걸리는 고향 길은 자주 못 가고 어려운 편이지만 그래도 마음을 먹으면 12일이라도 다녀올 수는 있다. 얼마나 감사할 일인가 싶다.

관람객의 데루미 씨는 너무나 마음이 아프고 슬픈 사진들이었다. 통일이 이루어진다 해도 잊을 수 없을 한이 무엇인지 알 것 같다. 밥을 먹을 때도 어렵게 사는 북한 사람들을 떠오르게 된다. 나도 통일에 관심을 가지고 애인 애국 애천으로 더 열심히 살아가야 하는 큰 이유 중의 하나가 되었다.”라고 했다.

여수는 이산가족에 대한 관심이 별로 없는 편이라고 들었다. 잊지 말아야 할 일이기도 하고 하루라도 빨리 통일한국이 되면 좋겠다.

 

본 기사는  외국인 기자단의 '다나까 도모요' 기자님이 작성한 글로, 번역 등에 있어 다소 미흡한 점이 있을 수 있음을 양해 부탁드립니다.

この記事麗水市今年 試験的運営している 外国人市民記者団たなかともよ記者作成した翻訳多少 不十分が あるかも しれないことを 了解を おいします

 

最近家族間問題による凶悪なニュースをたりするせになろうと家族となっただろうしいが尊重協力よりもいながらきてかなければならないだろうに事件のニュースをると残念でならないくにいる家族大切いよくしなければならないなあ写真展ながらそんなえをした

この写真展ぎし3国会議員室主幹により国会会館ロビーで南北統一運動国民連合主催して成功裏われた護国6意義深行事67から9までディオーシャンホテルのロビーで展示された。『統一しいとうがそのまりは家庭家庭をよくそのめてんだら祖国統一可能であるだろうというのが主催側いだ

南北かれて自由えないでいる々がまだしくて一回でもわせてくれと努力くしている資料ると画像での対面めてすでに28対面われた。『よりという言葉かぶ写真ていると自然両親いたくなった筆者くないうえに帰郷するのに一日かかるのでしょちゅうけずしいだがそのになれば12でもってってれるなんと感謝なことかと

観覧客輝美さんは、「とてもしい写真たちだ統一されてもれることが出来ないようなみがどういうものなのかかるようながする食事をする大変生活をしている北朝鮮々をかべるようになった統一関心って愛人愛国愛天でより一生懸命きなければというきな理由つになった。」った

麗水離散家族する関心だといたれてはならないでもある一日でも統一韓国になればいいと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