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8-22 16:38 (목)
지금은 철쭉시대
지금은 철쭉시대
  • 방수윤
  • 승인 2019.04.23 10: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달래 핀 자리에 철쭉 가득 피어
식용 가능한 진달래는 참꽃~ 독성이 있는 철쭉은 개꽃이라 불러

무선산 둘레길의 진달래 핀 자리에 철쭉이 가득 피었습니다.

진달래와 철쭉은 다른 듯 닮은 대표적인 봄꽃입니다.
진달래와 철쭉은 둘다 진달래목 진달래과의 낙엽관목에 속하는데요
그래서 두 꽃이 이렇게나 많이 닮았나봐요.

진달래는 참꽃이라 불렀는데 그것은 아마도 진달래에는 독이 없어 화전, 혹을 진달래 술을 담가 먹었습니다.

반면 철쭉은 독이 있어서 먹을 수 없었기에 개꽃이라고 불렀다는데요. 예전에 어른들이 개꽃은 먹으면 혀가 오구라 든다고 해서 멀리했던 기억이 납니다.
철쭉은 먹을 수 없는 꽃 대신 뿌리를 그늘에 말려 사용했다고 합니다.
탈모가 심할 때, 이 말린 뿌리를 달인 물에 머리를 감았다고 하네요.
진달래와 철쭉의 차이는 바로 잎의 유무 입니다.

진달래의 개화시기는 4월경이기 때문에 꽃이 먼저 피고, 꽃이 진 후 이파리가 나온답니다.
반대로, 철쭉의 개화시기는 5월경이라서 초록잎이 난 후에 꽃이 만개한답니다.
꽃잎을 자세하게 보면 진달래와 철쭉을 구분할 수 있는데요
철쭉의 잎을 자세히 보면 짙은 색의 반점이 존재하는데요.
이 반점은 곤충을 유인하기 위해 꿀을 분비하는 꿀샘 혹은 밀선이라고 부르는 기관입니다.
하지만 진달래에서는 이러한 꿀샘을 발견하기 어렵고 있더라도 철쭉보다 매우 옅어요.
철쭉과 진달래의 차이는 꽃 아래를 만져보면 알 수 있어요.
꽃 아래를 만져보았을 때 끈적임이 있다면 그 꽃은 철쭉이고요. 끈적임이 없다면 진달래입니다.
그리고 꽃잎 아래에 꽃받침이 존재하면 철쭉, 꽃받침이 존재하지 않는다면 진달래라고 합니다.

어찌 되었든 4월의 무선산 둘레길은 철쭉이 환하게 피어서 등산객들의 마음까지 화사하게 해주네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