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4-19 18:06 (금)
여수시, 시립박물관 현장실사 준비 ‘총력’
여수시, 시립박물관 현장실사 준비 ‘총력’
  • 여수시 공보담당관
  • 승인 2019.03.26 13: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월 5일 문체부 현장실사…市는 박물관건립추진위 출범, 정치권‧시민 염원 전달

여수시(시장 권오봉)가 시립박물관 설립타당성 사전평가 준비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시는 다음 달 5일로 예정된 문화체육관광부(문체부) 시립박물관 현장실사에 모든 행정력을 집중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번 현장실사는 여수시립(공립)박물관 설립타당성 신청이 지난 21일 문체부 서면평가를 통과하면서 마련됐다.

 

실사 당일 관계 전문가로 구성된 사전평가심의위원회은 이순신공원에서 박물관 건립계획과 소장 유물 등을 확인조사할 예정이다.

 

여수시는 사전평가에 앞서 30만 시민의 열과 뜻을 하나로 모아갈 여수시립박물관 건립 추진위원회4월 초 출범할 계획이다.

 

또 심의위원에게 국회의원, 도시의원 등 정치권과 지역 시민사회 단체의 염원도 함께 전달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수장고와 여수민속전시관을 정비하고 단장할 방침이다.

 

시 관계자는 이번 평가는 사업 선정뿐만 아니라, 추후 국비 지원의 판단기준이 되는 매우 중요한 절차다면서 현지실사에서 좋은 결과가 나올 수 있도록 사전 준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공립박물관 설립타당성 사전평가는 박물관 신축증축이전 계획을 가진 모든 기관을 대상으로 상하반기 연 2회 시행한다. 문체부는 1차 서면평가와 2차 현장실사를 합산해 지자체 발표사업을 선정한 후 지자체 PT발표 결과를 바탕으로 최종 사업을 결정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