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4-19 18:06 (금)
노오란 개나리와 함께하는 즐거운 봄 산책
노오란 개나리와 함께하는 즐거운 봄 산책
  • 방길자
  • 승인 2019.03.22 14: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남체육공원 담장에 노란 개나리가 활짝 피어
봄은 짧고 그래서 애가 탄다.

따뜻한 날씨, 맑은 하늘과 함께 여기저기서 봄꽃 소식이 들려오고 있다.

올 해도 어김없이 봄은 왔고 기다리던 개나리가 피었다.

시외버스터미널에서 시작되는 진남체육공원 가는 길은 해마다 담장에 노란 개나리가 활짝 피어 장관을 이루고 있다.

병아리가 봄나들이 가듯이 한 줄로 늘어선 노오란 꽃들이 너무 예쁘다.

개나리가 있는 봄날은 동심을 자극하고 마음을 설레게 한다.

고개를 숙여 땅을 바라보니 민들레가 노랗게 점점이 박혀 있다.

이제 추위가 완전히 물러가고 봄꽃들이 얼굴을 내미는 봄이 일상이 되었다.

밋밋했던 산과 들과 길이 연두색 바탕에 노랗고 빨간 옷을 입고 있다.
길을 걷고 있으면 어디선가 향긋한 내음이 폴폴 코를 간질이고, 알록달록 꽃들은 우리 눈을 즐겁게 한다.

봄이다! 봄은 짧고 그래서 애가 탄다.

산으로, 들로, 길가로, 아름답고 신비로운 꽃이 있는 곳으로 떠나고 보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